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대통령 "북미정상회담에서 비핵화·북미관계 큰 진전 전망"

7대종단 지도자들과 오찬 "싱가포르 성명의 구체적·가시적 이행 기대"
"국민 마음 하나로 모은 종교계 덕에 평화 발전…힘 모아달라"
"3·1 100年 종교 의미 특별…진정한 민주공화국 꿈 이루고 싶어"
문 대통령, 7대 종단 지도자들과 오찬 함께하며
문 대통령, 7대 종단 지도자들과 오찬 함께하며(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7대 종단 지도자 초청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비핵화와 북미 관계 정상화에서 큰 진전이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가진 7대 종단 지도자들과의 오찬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싱가포르 공동성명의 구체적이고 가시적인 이행이 빠르게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큰 진전 전망'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속도조절론을 재언급하면서 '우리는 단지 (핵·미사일) 실험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해 2차 북미정상회담이 이른바 '스몰딜'로 가는 게 아니냐는 우려 속에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종단 지도자들에게 "지난번 뵀을 땐 취임한 지 얼마 안 돼 안팎으로 나라의 기틀을 세우는 시간이었고, 한반도 상황도 살얼음판을 딛듯 아주 조심스러웠다"며 "눈앞에 다가온 평창동계올림픽을 반드시 성공시켜 평화·화합의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는 절박함이 아주 컸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가장 필요할 때 종교계가 국민 마음을 하나로 모아 주셨고 평화 여정에서도 격려·조언을 아끼지 않았다"며 "그렇게 함께 염려하고 힘을 모아 주신 덕분에 한반도의 평화에 큰 발전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지난주에는 금강산에서 열린 새해 첫 남북 간 민간 교류 행사에 다녀오셨다고 들었다"며 "남북 국민이 함께 해금강 일출을 볼 수 있다면 얼마나 좋겠느냐. 종교지도자들께서도 그런 마음으로 다녀오셨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한반도의 평화가 함께 잘사는 번영으로 이어지도록 계속해서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7대 종단 지도자들과 얘기 나누는 문 대통령
7대 종단 지도자들과 얘기 나누는 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낮 청와대에서 7대 종단 지도자들과 오찬을 함께하기 에 앞서 열린 차담회에서 얘기를 나누고 있다.

이어 "3·1 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올해 종교의 역할과 의미가 더욱 특별하게 와 닿는다"며 "100년 전 독립운동에 앞장선 민족대표 33인은 모두 종교인이었고, 시위를 준비하던 학생들도 민족대표들의 독립선언식 준비 소식을 듣고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종교계의 헌신으로 세계적으로 찾아보기 어려운 연대와 협력의 역사가 만들어졌다"며 "우리 모두 자부심을 가질만한 일"이라고 했다.

아울러 "이번 일주일간 전 세계 종교인과 함께하는 세계종교인평화기도회를 개최하고, 3·1절 정오에는 전국 종교시설에서 일제히 타종이 거행될 예정이라고 들었다"며 "3·1 독립선언에 대한 큰 기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선조들이 꿈꿨던 나라는 진정한 민주공화국"이라며 "국민 모두 골고루 잘살고 평화롭게 공존할 수 있는 나라를 국민과 함께 이루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종교지도자들께서 지혜를 나눠주시고 국민 통합의 길을 열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 7대 종단 지도자 초청 오찬 함께하며
문 대통령, 7대 종단 지도자 초청 오찬 함께하며(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7대 종단 지도자 초청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찬에는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이정희 천도교 교령, 박우균 민족종교협의회 회장, 김영근 성균관장 등이 참석했다.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8 14: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