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관방, 문희상 의장 '적반하장' 발언에 "분노 금치 못해"(종합)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김병규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이 18일 문희상 국회의장의 일본 비판 발언에 대해 "분노를 금치 못한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문 의장 관련 질문을 받고 "지난번 (일왕의 사과를 요구한) 문 의장의 발언은 상당히 부적절했다"며 "문 의장은 그 후에도 부적절한 발언을 반복하고 있어서 분노를 금치 못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건에 대한 우리 정부(일본)의 엄중한 입장은 이미 반복해서 말한 대로다"며 "한국에 대해 절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해 나갈 방침에 변함 없다"고 강조했다.

18일 총리 관저에서 브리핑하는 스가 관방장관 [교도=연합뉴스]
18일 총리 관저에서 브리핑하는 스가 관방장관 [교도=연합뉴스]

문 의장은 이날 보도된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사과할 쪽이 사과는 안 하고 나한테 사과하라는 것은 뭐냐. 도둑이 제 발 저린 것으로 적반하장"이라고 일본을 비판했다.

문 의장은 "달을 보라고 했더니 달은 안 보고 손가락만 보는 것"이라며 일본 지도자의 진정한 사죄를 요구한 본질을 일본이 오도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스가 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도 "(문 의장이) 지난번 매우 부적절한 발언을 한 후에도 부적절한 발언을 반복해 극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반응했다.

그는 "이번 건에 관한 우리의 엄중한 입장은 반복해서 말한 대로다"라며 문 의장의 사과와 해당 발언 철회를 요구했다.(취재 보조: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8 17: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