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희상 의장 잇단 강경 발언에 日 "매우 유감"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18일 문희상 국회의장이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일왕이 사죄해야 한다고 한 자신의 발언을 놓고 일본 측이 사과를 요구하는 것은 '적반하장'이라고 거듭 비판한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장관은 이날 총리 관저 브리핑에서 문 의장의 '적반하장' 발언에 대한 입장을 교도통신 기자가 묻자 "(문 의장이) 지난번 매우 부적절한 발언을 한 후에도 부적절한 발언을 반복해 극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반응했다.

18일 총리 관저에서 브리핑하는 스가 관방장관 [교도=연합뉴스]
18일 총리 관저에서 브리핑하는 스가 관방장관 [교도=연합뉴스]

스가 장관은 "이번 건에 관한 우리의 엄중한 입장은 반복해서 말한 대로다"라며 문 의장의 사과와 해당 발언 철회를 요구했다.

이에 앞서 교도통신은 연합뉴스가 이날 오전 보도한 문 의장 인터뷰 내용을 자세히 소개했다.

문 의장은 지난 1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5박 8일 일정의 미국 방문을 마치면서 진행한 이 인터뷰에서 '일왕이 위안부 문제에 사죄해야 한다'는 자신의 발언에 아베 신조 총리까지 반발하는 것은 정략적인 행보라고 거듭 비판했다.

또 "사과할 쪽이 사과는 안 하고 나한테 사과하라는 것은 뭐냐"며 "도둑이 제 발 저린 것으로 적반하장"이라고 지적했다.

교도통신은 이 부분을 '도둑이 오히려 뻔뻔스럽다'(盗っ人たけだけしい)로 번역해 전했다.

(취재 보조: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2/18 13: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