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월 지나도 가시지 않는 아픔…대구지하철 참사 16주기 추모식

송고시간2019-02-18 11:15

대구지하철 참사 기억의 공간
대구지하철 참사 기억의 공간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대구지하철 화재 참사 16주기 추모식이 18일 오전 참사 현장인 중앙로역에서 열렸다.

참사 발생 시각인 오전 9시 53분에 맞춰 시작된 추모식은 헌화 및 묵념, 참배, 추도사, 추모 글 남기기 순으로 진행됐다.

2·18 안전문화재단이 마련한 행사에는 유족과 부상자,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해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유족 100여명은 행사 내내 눈물을 흘리는 등 불의의 사고로 떠난 가족을 잃은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추모식이 끝난 뒤 유족 등 참석자들은 팔공산 대구시민안전테마파크를 찾아 희생자 추모탑을 참배했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비극적인 참사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게 하자고 다짐했다.

2·18안전문화재단은 대구지하철 참사 16주기를 맞아 14일부터 20일까지 중앙로역 기억공간에서 '시민 추모의 벽'을 운영하는 등 시민안전주간 행사를 마련했다.

대구지하철 화재 참사는 2003년 2월 18일 오전 9시 53분 대구도시철도 1호선 중앙로역을 지나던 전동차에서 한 지적장애인이 불을 지르면서 발생했다.

192명이 숨지고 151명이 다쳤다.

안전문화재단 관계자는 "세월이 지나도 유족들의 아픔은 좀처럼 가시지 않고 있는 것 같다"며 "시민들이 안전의 중요성을 늘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yongm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