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정은 평양~하노이 어떻게 갈까…전용기·임대·기차 '분분'

전용기 '참매 1호'로 하노이행 유력…1차 회담 때 수행단 수송
안전성 고려해 中 비행기 임차 가능성 여전…열차 가능성 작아
김정은 전용기 (CG)
김정은 전용기 (CG)[연합뉴스TV 제공]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윤구 김진방 특파원 = 북미 2차 정상회담이 임박한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어떤 방식으로 베트남을 갈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북한 역대 지도자들은 전통적으로 기차를 애용해왔지만 김정은 위원장은 항공기도 꺼리지 않아서 평양에서 하노이까지 어떤 이동 수단을 이용할지를 놓고 다양한 관측이 나오고 있다.

18일 베이징 소식통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이 수백명의 대규모 수행단을 이끌고 베트남까지 갈 수 있는 방식은 전용기와 중국 항공기 임차 그리고 전용 열차 이용 등 3가지다.

[그래픽] 김정은 평양에서 하노이까지 어떻게 갈까
[그래픽] 김정은 평양에서 하노이까지 어떻게 갈까(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북미 2차 정상회담이 임박한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어떤 방식으로 베트남을 갈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jin34@yna.co.kr

현재로선 김 위원장이 자신의 전용기인 '참매 1호'를 타고 직접 하노이까지 날아가는 방법이 유력하다.

참매 1호는 옛 소련 시절 제작된 '일류신(IL)-62M' 중형기를 개조한 것으로 제원상 비행 거리가 1만㎞에 달해 평양에서 하노이까지 비행에 문제가 없다.

평양에서 하노이까지 운항 거리는 1차 북미회담 장소였던 싱가포르까지 4천700㎞의 절반 수준인 2천760여㎞에 불과하다.

북한TV, 김정은 '중국 전용기로 이용' 방영
북한TV, 김정은 '중국 전용기로 이용' 방영(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가 14일 방영한 북미정상회담 기록영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 고위급 전용기를 이용해 싱가포르를 오간 사실을 소개했다. 사진은 기록영화 중 김 위원장이 평양국제비행장에 착륙한 전용기에서 내리는 모습. 항공기 몸체에 중국의 오성홍기와 '에어차이나'(중국 국제항공) 로고가 선명한 점이 눈길을 끈다. 2018.6.14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김 위원장은 1차 북미 정상회담 당시 안전성 등 여러가지 이유로 참매 1호에 타지는 않았다. 그러나 참매 1호는 당시 북한 수행단 등을 태우고 싱가포르까지 이상 없이 왕복 운항을 해내며 장거리 노하우를 축적한 바 있다.

이번에 김정은 위원장이 베트남 국빈 방문까지 할 경우 '정상 국가' 이미지가 중요하기 때문에 중국에 임차하기보다는 전용기 편으로 갈 가능성이 커 보인다.

지난해 6월 싱가포르 1차 북미회담과 마찬가지로 중국 지도부 전용기를 빌려 가는 방법도 여전히 유효하다.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달 초 베이징을 방문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4차 정상회담을 하면서 비행기 임차 문제도 논의했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북한이 최고 지도자의 안전을 제일 중시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장거리 운항 시 안정성이 떨어지는 참매 1호보다는 중국 지도부 항공기를 선호할 수도 있다.

일각에서는 1, 4차 방중 당시 김 위원장이 이용한 북한 특별열차를 타고 중국 베이징과 광저우(廣州) 등을 거쳐 하노이까지 이동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이는 가장 안전한 방법이기는 하지만 평양에서 하노이까지 가는데 사흘 가까이 걸리는 데다 중국 내 경비와 교통 통제 등 번거로운 절차가 너무 많다는 단점이 있다.

전용열차 타고 중국 방문한 김정은
전용열차 타고 중국 방문한 김정은(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7일부터 10일까지 중국을 방문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베이징에 도착해 중국 측의 환영을 받고있는 모습. 2019.1.10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베이징 소식통은 "현재로선 김 위원장이 참매 1호를 타고 가는 방안이 가장 유력해 보인다"면서 "또다시 중국 항공기를 빌리는 것은 사실상 중국의 보호를 받는다는 것을 천명하는 셈이 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열차는 평양에서 베이징까지도 하루 정도 소요돼 힘든 여정"이라면서 "더구나 평양에서 하노이까지는 너무 많은 시간이 걸리고 북한 체제 특성상 김 위원장이 오래 자리를 비우기도 힘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은 평양~하노이 어떻게 갈까…전용기·임대·기차 '분분' - 5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2/18 09: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