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리 시내서 2차대전 불발탄 발견…1천600명 대피

송고시간2019-02-17 19:16

미국이 노르망디상륙작전 두 달 전 투하

사진은 작년 4월 독일 베를린 중앙역 인근에서 발견된 2차대전 당시 불발탄[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진은 작년 4월 독일 베를린 중앙역 인근에서 발견된 2차대전 당시 불발탄[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파리 시내에서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이 투하한 불발탄이 발견돼 경찰이 주민을 대피시키고 해체작업을 벌이고 있다.

17일(현재시간) 르 파리지앵 등 프랑스 언론에 따르면 지난 4일 파리 18구 포르트 드 라 샤펠 지구의 한 공사장에서 2차대전 당시 터지지 않은 불발탄이 발견됐다.

경찰 조사 결과 이 불발탄은 미국이 2차대전의 노르망디 상륙작전을 두 달가량 앞둔 시점인 1944년 4월 영국군 폭격기를 이용해 공중에서 투하한 폭탄으로 확인됐다.

폭탄이 발견된 지역은 파리 시내에서도 철도 교통의 요충에 해당한다. 2차 세계대전 때 연합군은 나치 독일이 점령한 프랑스의 군수 요충지들을 집중적으로 폭격했다.

프랑스 경찰은 지난주 뇌관의 일부를 제거한 데 이어 일요일인 17일 오전 6시부터 폭탄이 있는 곳의 반경 300m의 주민과 상인 1천600명을 대피시키고 지하에서 해체작업을 벌이고 있다.

프랑스 정부는 이날 이 일대를 지나는 차량은 물론 지하철과 수도권 급행열차(RER) 노선을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전면 중단했고, 일부 고속철도(TGV) 편도 운행을 취소하거나 연기했다.

yongl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