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차·포 뗀 오리온, DB 꺾고 승률 5할…단독 5위로 '6강 희망'

송고시간2019-02-17 19:00

승리를 자축하는 오리온 선수들.
승리를 자축하는 오리온 선수들.

[KBL 제공]

(원주=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이 주전 선수들의 국가대표 차출과 부상 등의 악재를 딛고 원정에서 값진 1승을 따냈다.

오리온은 17일 강원도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주 DB와 원정 경기에서 96-80으로 이겼다.

최근 2연패를 당한 오리온은 이날 경기에 최진수와 이승현이 국가대표에 소집되고 김강선, 한호빈은 부상으로 빠지는 등 전력 누수가 심했다.

반면 DB는 국가대표 차출이 한 명도 없었다. 또 오리온은 바로 전날 경남 창원에서 창원 LG와 원정 경기를 치르고 바로 다음 날 경기라 불리한 상황이었다.

이날 패하면 3연패 늪에 빠지며 7위로 내려앉을 판이던 오리온은 대릴 먼로(24점·11리바운드·5어시스트)와 조쉬 에코이언(22점) 등 외국인 선수들이 공격에서 중심을 잡고, 주포 허일영도 19득점으로 제 몫을 하며 연패 위기에서 벗어났다.

23승 23패가 된 오리온은 단독 5위가 됐고 22승 24패의 DB는 최근 2연패를 당해 7위로 내려섰다.

DB는 국가대표 선수가 없어 15일부터 사흘간 이어진 국가대표 공백기에 유리할 것이라는 평을 들었으나 오히려 2패를 당했다.

벤치에서 환호하는 오리온 박상오
벤치에서 환호하는 오리온 박상오

[KBL 제공]

전반을 58-50으로 앞선 오리온은 3쿼터에 9득점에 묶이면서 20점을 내줘 3쿼터까지 3점을 끌려갔다.

하지만 4쿼터 들어 허일영이 4쿼터에만 12점을 몰아치며 공격을 주도했고 이날 20점을 넣은 DB 허웅을 경기 종료 6분 58초를 남기고 5반칙으로 쫓아내면서 승기를 잡았다.

오리온은 또 함준후(12점·5리바운드), 박상오(4점·10리바운드) 등 평소 출전 시간이 많지 않던 선수들도 기대 이상의 활약을 펼쳤다.

DB에서는 허웅이 20점으로 분전했으나 마커스 포스터(16점)가 3점슛 8개 가운데 하나밖에 넣지 못하는 등 외곽이 전체적으로 부진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