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노동청, 폭발사고 한화 대전공장 특별 근로감독 돌입

한화 대전공장 압수수색 마친 경찰
한화 대전공장 압수수색 마친 경찰(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지방경찰청 직원들이 15일 폭발사고가 난 한화 대전공장에서 가져온 압수품을 들고 경찰청사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2019.2.15 youngs@yna.co.kr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지방고용노동청은 18일부터 로켓추진체 분리과정서 일어난 폭발사고로 3명이 숨진 한화 대전공장 대한 특별 근로감독에 들어간다.

노동청은 근로감독관과 안전보건공단 전문가·외부 전문기관을 투입, 사고가 발생한 공정뿐만 아니라 사업장 전체에 대한 안전보건 진단을 할 방침이다.

앞서 노동청은 사고가 발생한 직후인 지난 14일 한화 대전공장에 대한 전면 작업중지 명령을 내렸다.

작업 개시는 사업주가 해당 시설·설비 등에 대한 안전·보건실태를 점검해 안전작업계획을 수립하고 근로감독관이 현장을 방문해 개선 여부를 확인, 심의위원회에서 안전·보건조치가 충분히 개선됐다고 인정하면 가능하다.

그러나 이번 폭발사고의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어 공장을 재가동하는 데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노동청은 지난해 5월에도 폭발사고가 발생한 한화 대전공장에 대해 특별 근로감독에 들어간 바 있다.

폭발사고 머리숙여 사과하는 한화
폭발사고 머리숙여 사과하는 한화(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옥경석 한화 화약방산부문 대표이사(사진 가운데)와 회사 관계자들이14일 폭발사고로 3명이 사망한 대전공장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하며 숨진 직원들과 유가족에게 애도의 뜻을 전하고 있다. 2019.2.14 youngs@yna.co.kr

당시 노동청은 폭발·추락 등 안전조치 미흡하다며 486건의 위법 사항을 발견해 개선명령을 내렸다.

노동청은 "안전보건공단, 경찰 등과 함께 합동감식과 현장 관계자 소환 조사를 해 정확한 사고원인을 규명하고 있다"며 "특별 근로감독을 통해 한화 대전공장 내 추가적인 위험 요인을 개선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young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8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