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나금투, 대구 '자갈마당' 개발에 5천억원 규모 금융업무 지원

송고시간2019-02-17 13:31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하나금융투자는 지난 15일 대구 중구 도원동 '자갈마당' 개발과 관련해 대구시와 하나자산신탁, 민간 개발 시행사인 도원개발과 4자 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MOU로 하나금융투자는 부동산금융본부를 통해 약 5천억원 규모의 프로젝트 파이낸싱 대출(PF론)을 제공하는 등 자갈마당 개발사업의 금융업무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개발사업은 도원동 자갈마당 일대 1만9천80여㎡에 지하 6층, 지상 49층 아파트 891가구와 오피스텔 267가구 등 1천150여가구 규모로 추진되며 오는 8월 착공해 2023년 3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자갈마당은 1900년대 초 일본인들이 집단 거류지를 형성할 때 공창을 함께 들여온 데에서 시작, 100년 넘게 이어진 성매매 집결지로 대구시는 최근 수년간 이 지역을 주거시설과 공원 등으로 재개발하는 계획을 추진해왔다.

이진국 하나금투 사장은 "도원동 주상복합단지 개발사업에 참여해 지역사회의 발전에 일조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대구시 측은 "시의 숙원사업 중 하나인 도원동 일대 개발사업이 첫발을 내딛게 됐다"며 "신축 주상복합단지가 대구의 랜드마크로 거듭나 지역 활성화의 초석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대구시 도원동 '자갈마당' 개발사업 계획 조감도
대구시 도원동 '자갈마당' 개발사업 계획 조감도

[하나금융투자 제공]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