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도, 파키스탄 수입품에 200% 관세…'카슈미르 테러' 보복

송고시간2019-02-17 12:13

경찰관 40명 사망 테러 배후로 파키스탄 지목…최혜국 대우 철회

인도령 카슈미르의 처참한 차량폭탄 테러 현장
인도령 카슈미르의 처참한 차량폭탄 테러 현장

(카슈미르 로이터=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인도 북서부의 인도령 카슈미르(잠무-카슈미르 주)의 풀와마 지역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차량 자살폭탄 테러 현장. 이번 공격은 인도 중앙예비경찰부대(CRPF) 소속 경찰관 2천500여 명을 태운 차량 78대가 이동하는 가운데 발생해 40명 이상의 경찰관이 사망했다.
leekm@yna.co.kr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가 지난 14일 발생한 인도령 카슈미르(잠무-카슈미르 주) 자살폭탄 테러와 관련해 파키스탄 수입품에 200%에 달하는 관세를 물리며 '보복'에 나섰다.

인도는 이번 테러가 파키스탄에 근거지를 둔 이슬람 반군에 의해 저질러졌다며 파키스탄을 배후로 지목하고 있다.

아룬 자이틀리 인도 재무부 장관은 16일 트위터를 통해 "인도는 이번 테러와 관련해 파키스탄에 부여했던 최혜국(MFN)대우를 철회했다"며 "이에 따라 파키스탄에서 인도로 수출되는 모든 상품에 대한 기본 관세를 즉시 200%로 올린다"고 PTI통신 등 현지 언론이 17일 밝혔다.

MFN 세율은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하지 않은 세계무역기구(WTO) 회원국 간에 적용되는 최고 우대 세율을 말한다.

현재 인도는 파키스탄의 주요 수출품인 과일과 시멘트에 MFN 세율에 따라 각각 30∼50%, 7.5%의 관세를 매기고 있다.

하지만 MFN대우 철회에 따라 기본 관세가 200%로 올라가면 파키스탄산 제품의 인도 수출은 사실상 막히게 될 전망이다.

파키스탄은 2017∼2018년 회계연도(4월부터 3월까지)에 348억루피(약 5천500억원)규모를 인도에 수출했다.

인도는 카슈미르 지역 영유권 문제로 파키스탄과 수차례 전쟁을 벌였으나 1996년부터 파키스탄에 MFN 지위를 부여해 수입규제를 완화했다.

인도는 이와 함께 15일 자국 주재 파키스탄 대사를 초치해 이번 테러에 대해 강력하게 항의했다.

아울러 인도는 파키스탄을 상대로 공습 등 군사적 보복까지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렌드라 모디 총리도 내각 회의에서 "강력한 대응에 나서겠다"며 군 당국에 대응 시기, 장소를 자유롭게 결정할 전권을 부여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에 대해 파키스탄은 인도의 주장은 근거가 없다며 강력하게 반발하는 상황이다.

지난 14일 인도령 카슈미르 풀와마 지역 고속도로에서 중앙예비경찰부대(CRPF) 소속 경찰 2천500여명을 태운 차량 행렬을 노린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 경찰관 40명이 사망했다.

이 테러의 배후로 자처한 이슬람 무장단체 '자이쉬-에-무함마드'(JeM)는 파키스탄에 근거지를 두고 활동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