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비공식 요청으로 아베가 트럼프 노벨평화상 후보 추천"

송고시간2019-02-17 10:54

아사히신문 일본 정부 관계자 인용 보도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자신을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해준 사실을 공개해 화제가 된 가운데 이러한 추천은 미국 측 요청으로 이뤄진 것이라는 일본 언론 보도가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5일(현지시간) 아베 총리가 자신을 노벨평화상 후보로 노벨위원회에 추천해준 사실을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

(도쿄=연합뉴스) 유엔총회 참석 차 미국 뉴욕을 방문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해 9월 23일(현지시간) 뉴욕 트럼프 타워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찬을 겸한 회동을 하고 있다. 2018.9.25 [일본 총리관저 제공=연합뉴스] choinal@yna.co.kr

17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 관계자는 아베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을 추천한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아사히신문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아베 총리가 미국 정부로부터 비공식으로 의뢰를 받아 지난 가을께 노벨상 관계자에게 트럼프 대통령을 추천했다"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해 6월 첫 북미 정상회담 이후 "추천해주길 바란다"며 미국 측이 일본에 타진했다는 것이다.

아사히는 노벨상 추천은 매년 2월이 마감 시한이며 각국의 대학교수나 국회의장 등에게 추천 자격이 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5일 백악관에서 국가비상사태 선포와 관련한 연설을 하던 중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언급하다가 "사실, 이걸 말해도 될 거라 생각하는데, 아베 총리가 노벨평화상이라는 것을 주는 사람들에게 보냈다는 아주 아름다운 서한의 사본을 내게 줬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는 '내가 삼가 일본을 대표해서 당신을 추천했다. 노벨평화상을 당신에게 주라고 그들에게 요청했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미일 정상, 골프회동
미일 정상, 골프회동

(도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해 4월 18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의 골프장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이 사진을 올리고 "아베 총리와 나는 오늘 아침 빠른 라운딩을 하면서 더욱 깊고 좋은 관계를 구축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2018.4.19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가 추천서를 써준 이유에 대해 "일본 영공으로 (북한) 미사일이 지나갔고 경보가 발령됐다. (북한의 미사일 실험 중단으로) 이제 갑자기 그들은 기분이 좋고 안전하다고 느낀다. 내가 그걸 했다"고 강조했다.

아사히 기사대로라면 아베 총리는 미국의 부탁을 받아 트럼프 대통령을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한 것이 된다.

미일 관계를 중요시하는 아베 총리는 트럼프 정권이 출범하기 전인 2016년 11월 대통령 당선인이었던 트럼프를 만나기 위해 뉴욕을 먼저 방문하는 등 관계 구축에 공을 들였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공개적인 자리에서 아베 총리를 이름인 '신조'로 부르며 친분을 과시했으며 지난해 9월 뉴욕에서 아베 총리와 만찬을 할 때 케이크를 선물하며 생일축하 노래를 불러줬다.

골프광인 아베 총리와 트럼프 대통령은 골프 회동 등을 거듭하며 관계를 구축하는 모습을 보였고 이는 일본에서 아베 내각 지지율 상승에 도움을 준 것으로 분석되기도 했다.

지난해 6월 첫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기 전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아베 총리를 만나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를 자신이 거론할 것이라고 약속했으며 실제로 이를 북미 회담에서 언급해 일본에서 주목을 받았다.

트럼프 "아베가 나를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해줬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