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동자 임금 6억원 떼먹고 해외 도피한 사업주 구속

송고시간2019-02-17 10:18

임금 체불(CG)
임금 체불(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노동자 약 160명의 임금을 떼먹고 외국으로 도주한 조선업 하청업체 사업주가 구속됐다.

고용노동부 통영지청은 노동자 159명의 임금 약 6억원을 체불한 혐의(근로기준법 위반)로 경남 거제에 있는 조선소 하청업체 사업주 정모(55) 씨를 구속했다고 17일 밝혔다.

정 씨는 조선업 경기 악화로 원청으로부터 공사 대금을 받지 못해 경영이 악화하자 노동자에게 임금을 주지 않았다.

그는 2015년 5월 공사 대금을 받아 임금 지급 여력이 생겼음에도 1억원을 해외로 빼돌리고 출국해 중국, 베트남, 라오스 등에서 여행 가이드 등을 하며 생계를 이어갔다.

통영지청은 임금 체불 신고를 접수하고 정 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지명수배했고 정 씨는 귀국 과정에서 붙잡혔다.

통영지청은 "정 씨의 고의적인 임금 체불, 공사 대금 유용, 해외 도주 등 죄질이 불량한 데다 주거지도 불분명해 도주의 우려가 있어 구속했다"고 설명했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