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벨로스터 N, '펀 카' 시장 안착…누적판매 1천300대 돌파

송고시간2019-02-17 10:13

현대차 '벨로스터 N'
현대차 '벨로스터 N'

[현대차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의 '벨로스터 N'이 출시 7개월 만에 누적판매 1천300대를 넘어서며 국내 '펀 카(Fun Car)' 시장에 안착했다.

17일 현대차에 따르면 '운전의 재미(Fun to Drive)'를 위한 고성능 라인업 N의 국내 첫 모델인 벨로스터 N은 지난해 6월 출시 이후 지난달 말까지 1천349대가 팔렸다.

벨로스터 N은 자동변속기를 선택할 수 없다는 점과 국내 고성능차 수요가 대중적이지 않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이번 판매량은 기대 이상이라는 평가가 현대차 내부에서 나온다.

현대차가 벨로스터 N 출고 고객 7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구매자의 평균 연령은 33.7세로 고성능 모델을 즐기려는 젊은 층의 비율이 높았다.

또 생애 첫차로 벨로스터 N을 구매한 비율은 7%에 그쳤고, 이전에 차량을 4대 이상 구매했던 비율이 절반이 넘어 차에 대한 경험이 많은 편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에 대한 관여도 항목(중복 선택)을 보면 자동차 동호회에 가입해 적극적으로 활동한다는 응답이 89%에 이르고 단순히 운전을 즐긴다는 응답도 70%로 마니아적 성향을 보였다.

벨로스터 N을 운용하는 방식도 기분 전환 드라이브(87%), 서킷을 포함한 고속주행(73%) 취미(70%) 등의 목적이 대부분이었다.

이밖에 구매자 98%는 엔진 출력 강화와 능동 가변 배기 시스템, 고성능 브레이크 등 주행 성능과 관련된 퍼포먼스 패키지를 선택한 것으로 집계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i30 N, 벨로스터 N으로 시작된 고성능 라인업 N을 더 많은 차종으로 확대해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고 기술 역량을 키우는 동시에 마니아 시장으로 진입도 자연스럽게 이뤄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justdu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