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트남, 북미정상회담 앞두고 주요시설 경호 강화

송고시간2019-02-17 10:06

공항·역·버스정류장 등 24시간 순찰…96개 그룹 밤샘 순찰도

하노이 경찰, 공공안전부에 추가 인력 파견 요청

하노이 시내 전경
하노이 시내 전경

[VN익스프레스 캡처]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베트남이 오는 27~28일 예정된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개최지인 하노이 시내 주요시설에 대한 경호를 강화할 방침이다.

17일 베트남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하노이 경찰 당국은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주요 지역 및 시설에 대한 24시간 순찰을 진행하기로 했다.

여기에는 하노이 외곽의 노이바이 국제공항을 비롯한 시내 열차 및 버스정류장들 그리고 각종 동상이나 문화 기념물 등이 포함된다.

경찰은 또 정상회담을 앞두고 발생할 수 있는 각종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96개 순찰조를 파견해 매일 밤 11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 순찰 활동을 벌이기로 했다.

이를 위해 하노이 경찰 당국은 공공안전부에 추가 인력 파견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하노이 경찰 당국은 "모든 회담장의 안전을 보장하고 원활하고 안전한 차량 흐름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과 북한 대표단은 물론 베트남 국내 언론과 해외 언론 취재진의 안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집사 격으로 의전 등을 총괄하는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은 전날(16일) 하노이에 도착, 베트남 외교부와 공안부 고위 당국자들을 만나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 형식과 일정 등을 최종 조율하고 있다.

김 부장의 협상 파트너로 알려진 대니얼 월시 미 백악관 부비서실장도 지난 15일 하노이에 도착해 숙소와 경호 준비 상황 등을 점검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sou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