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 아시아프로축구 정상탈환 시동…19일 페락과 단판승부

송고시간2019-02-17 06:30

AFC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김보경·불투이스 등 첫선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우승 트로피.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우승 트로피.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울산 현대가 7년 만의 아시아 프로축구 정상탈환을 위한 첫걸음을 뗀다.

울산은 19일 오후 7시 30분 홈구장인 울산 문수경기장에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상대는 말레이시아의 페락. 단판 대결이다.

지난해 말레이시아 슈퍼리그 준우승팀인 페락은 지난 12일 열린 이번 대회 예선에서 승부차기 끝에 홍콩 프리미어리그 우승팀 키치SC를 제치고 울산 앞에 선다. 챔피언스리그 무대는 처음이다.

김도훈 울산 감독은 "조직력이 잘 갖춰졌고 선수들 체력도 강한 것 같다"고 페락을 평가하면서 "장신 선수를 활용한 페락의 롱볼 플레이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울산은 지난해 K리그1 3위 팀 자격으로 이번 대회 플레이오프에 나선다.

울산이 페락을 꺾으면 시드니FC(호주), 상하이 상강(중국), 가와사키 프론탈레(일본)와 H조에서 본선 조별리그를 치르게 된다.

2012년 이 대회 챔피언 울산은 7년 만에 다시 우승을 노린다. 김도훈 감독 부임 첫해인 2017년 대한축구협회(FA)컵에서 창단 후 처음 우승해 지난해에도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했지만 16강에서 수원 삼성에 덜미를 잡혔다.

페락과의 이번 플레이오프는 울산뿐만 아니라 K리그 팀의 올해 첫 공식경기다. K리그는 3월 1일 개막한다. 울산은 다른 팀보다 열흘 먼저 새 시즌을 연다.

지난달 4일 울산에서 새해 첫 훈련에 들어간 울산은 이후 베트남 하노이, 일본 미야자키로 캠프를 옮겨가며 담금질을 계속했다.

새로 울산 현대 유니폼을 입은 김보경, 데이브 불투이스, 신진호, 윤영선(이상 왼쪽부터)가 일본 미야자키 전지훈련 중 포즈를 취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새로 울산 현대 유니폼을 입은 김보경, 데이브 불투이스, 신진호, 윤영선(이상 왼쪽부터)가 일본 미야자키 전지훈련 중 포즈를 취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무엇보다도 아시아 정상 도전과 함께 2005년 이후 14년 만의 K리그 우승도 겨냥하는 울산은 이번 겨울 포지션별 국가대표급 선수들을 대거 영입하며 막강한 진용을 갖췄다.

국가대표 출신 수비수 윤영선과 미드필더 김보경, K리그2 최고 공격수로 꼽히는 주민규, 미드필드 전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신진호 등이 지난해 말부터 줄줄이 울산에 둥지를 틀었다.

네덜란드 1부리그에서 뛴 중앙수비수 데이브 불투이스도 가세했다.

무릎 수술을 받고 재활 중인 공격수 이근호와 중앙수비수 임종은이 완전한 회복까지는 한 달 이상 더 걸릴 것으로 예상하지만 공백이 크게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선수층이 두꺼워졌다.

이들은 울산 유니폼을 입으며 "우승하러 왔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김도훈 감독은 신입 선수들과 기존 선수들 간 경쟁이 가져다줄 시너지 효과도 기대한다.

즉시 전력감으로 평가받는 이들은 대부분 이번 페락과 경기에서 울산 선수로 첫선을 보일 전망이다.

김도훈 울산현대 감독
김도훈 울산현대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과 애초 2년 계약을 했던 김 감독은 2017년 FA컵 우승 등을 일구고 나서 연장 계약을 해 3년째 울산 지휘봉을 잡는다.

울산은 K리그에서 2017년에는 4위, 지난해에는 3위에 올랐다. 지난해 FA컵에서는 2연패를 바라봤으나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김 감독은 "울산은 항상 우승을 위해 도전하는 팀이다"라면서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K리그, FA컵 모두 목표를 크게 잡고 있다"고 말했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