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해 상장사 배당금 30조 넘나…이미 '사상 최대' 달성

송고시간2019-02-17 06:03

499개사 기발표액만 26조원 돌파…26% 증가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2018 사업연도에 대한 상장기업의 배당금이 이미 26조원을 넘어서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이는 비교적 배당을 일찍 확정한 499개사만 합산한 것이어서 전체 상장사의 배당금은 3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17일 에프앤가이드가 지난 14일 현재까지 배당을 공시한 499개 코스피·코스닥 상장사의 2018 사업연도 배당금을 집계한 결과 총 26조2천676억원에 달했다.

이들 기업의 전년도 배당금(20조8천593억원)보다 25.9% 증가한 수준이다.

특히 이는 전체 상장사의 전년도 배당금 총액(25조5천20억원)도 뛰어넘어 상장사 배당금으로 이미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추가로 배당을 발표할 기업들까지 고려하면 올해 배당금은 30조원을 넘길 것이라는 게 많은 증권사의 분석이다.

또 한국 증시의 저평가 원인인 낮은 배당 성향도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배당성향은 당기순이익 중 현금으로 지급된 배당금의 비율로서, 기업이 주주에게 이익을 얼마나 돌려주는지 보여주는 지표다.

실제로 작년도 실적과 배당을 모두 공시한 309개 기업의 평균 배당성향(순이익 총액 대비 배당금 총액)은 21.2%로 전년도의 16.4%보다 5%포인트 가까이 상승했다.

상장사들은 국민연금 등 기관들의 배당 확대 요구가 거세지면서 배당을 점차 늘리는 추세다.

예컨대 국민연금에 의해 저배당 중점관리기업으로 지정된 현대그린푸드[005440]는 2018년도 배당금을 183억원으로 전년도(70억원)의 약 2.6배로 늘렸다.

그 결과 배당성향도 전년도(6.2%)의 2배 이상인 13.7%로 높아졌다.

이 회사는 오는 2020년 배당까지 배당성향을 13% 이상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이에 국민연금은 최근 현대그린푸드를 중점관리기업에서 해제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한진그룹도 국민연금과 사모펀드 KCGI의 압박에 대응하듯 '그룹 중장기 비전 및 한진칼 경영발전 방안'을 발표하면서 한진칼[180640]의 배당성향을 50% 수준으로 높이기로 결정했다.

이는 전년도 배당성향 3.1%의 16배를 넘는 수준이다.

광주신세계[037710]도 KB자산운용의 요구를 받아들여 배당금을 48억원으로 작년(20억원)의 2배 이상으로 늘렸다.

최근 일부 기업은 순이익 감소에도 배당을 늘리기로 했다.

예를 들어 LG[003550]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1조8천829억원으로 전년보다 22.7% 줄었지만 배당금은 3천517억원으로 53.8% 늘렸다. 배당성향은 18.9%로 전년도(9.54%)의 2배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포스코[005490]도 순이익이 1조8천921억원으로 36.4% 줄었지만 배당금은 8천억원으로 25.0% 늘렸다.

이밖에 이마트[139480], 포스코대우[047050], SK디스커버리[006120] 등도 순이익 감소를 무릅쓰고 배당을 대폭 늘린 기업이다.

앞으로도 기업들의 배당 강화는 기관들의 스튜어드십 코드(수탁자 책임 원칙) 도입, 주주 행동주의(주주가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해 경영에 적극적으로 개입하는 활동) 확산 등과 맞물려 당분간 더 이어질 전망이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기관들의 스튜어드십 코드 본격 실행을 앞두고 기업들이 미리 대응하는 것 같다"며 "배당 증가로 한국 증시의 고질적인 '코리아 디스카운트'가 일정 부분 완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이 연구원은 "그간 한국 기업들이 성장을 위해 배당을 적게 해왔지만 이제 투자가 부담스러워진 상황을 맞아 배당 확대 쪽으로 전환하는 시점이 온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윤태호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기관 투자자의 의결권 강화, 정부 정책 등을 고려해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일부 기업은 이익이 주는 상황에서도 배당 확대 결정을 내려 고무적인 변화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jh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