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증권사 기업 눈치보기 여전…독립적 리서치기관 설립해야"

송고시간2019-02-17 12:00

한국금융연구원 금융브리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국내 증권사 애널리스트가 기업에 호의적인 보고서를 주로 생산하는 문제가 이어지면서 투자자가 비용을 내는 독립적인 리서치 기관이 설립돼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17일 한국금융연구원 금융브리프에 게재된 '애널리스트를 통한 양질의 정보생산을 위한 과제'에 따르면 2017년 9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국내 증권사 보고서 중 매도의견 비중은 0.1%에 그쳤다.

같은 기간 외국계 증권사의 매도의견 비중은 13%로 큰 차이를 보였다.

똑같은 시장을 두고 국내 증권사 애널리스트의 투자전망이 이처럼 낙관적이었던 배경에는 기업 눈치 보기가 깔려 있다는 분석이다.

기업은 채권 인수·기업공개 등 국내 증권사의 기업금융 관련 주 고객인 데다가 애널리스트도 보고서를 작성하려면 해당 기업으로부터 정보를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반면 외국계 증권사의 경우 인수·합병(M&A) 자문 서비스의 비중이 크고 투자은행 비중은 상대적으로 작다. M&A 자문의 경우 해외 네트워크가 중요한 부분이어서 기업이 선뜻 수임을 구실로 외국계 증권사에 압력을 행사하기가 어려운 형편이다.

기업의 영향력을 견제할 수 있는 것은 결국 투자자라고 이보미 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지적했다.

위탁매매 시 증권사 애널리스트 보고서의 질을 평가하는 식으로 기관투자자의 역할을 강화해 애널리스트가 기업을 객관적으로 평가할 유인을 제공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기업과 이해관계가 없는 독립적인 리서치 기관이 필요하다고 봤다.

이 연구위원은 "증권사와 기업 간 이해관계로 인한 정보의 왜곡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투자자가 비용을 지불하는 독립적인 리서치 기관의 설립을 장려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