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의장·여야 대표단, 대미 의원외교 마치고 귀국

송고시간2019-02-17 05:10

워싱턴·뉴욕·LA, 5박8일 일정 소화…北 비핵화 회의론 불식 주력

문 의장, 낸시 펠로시에게 '만절필동' 친필 휘호 선물
문 의장, 낸시 펠로시에게 '만절필동' 친필 휘호 선물

(워싱턴=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미국을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왼쪽)이 12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회의사당에서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을 만나 '만절필동'(萬折必東·황하가 만 번을 꺾여 흘러도 결국 동쪽으로 흘러간다)이 적힌 친필 휘호를 선물하고 있다. 2019.2.13 kjhpress@yna.co.kr

(영종도=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지도부 등으로 꾸려진 대미 의원외교 대표단은 5박 8일간의 미국 방문 일정을 마치고 17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앞서 대표단은 첫 방문지인 워싱턴DC에서 존 설리번 국무부 부장관,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등 미국 정부 관계자들과 낸시 펠로시(민주당) 하원의장, 엘리엇 엥걸(민주) 하원 외교위원장, 케빈 매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 등 미국 의회 지도부를 잇달아 면담했다.

미국 내 한반도 전문가 및 워싱턴 동포들과도 각각 간담회를 했다.

이어 뉴욕으로 이동한 대표단은 코리아 소사이어티 연설,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홍진 의장의 유족과 오찬, 뉴욕 한인 동포간담회 등의 일정을 소화했다.

또한 대표단은 로스앤젤레스(LA)를 찾아 대한인 국민회관 및 서던캘리포니아대(USC) 한국학연구소를 방문한 뒤 LA 교포 초청 만찬 간담회를 하는 것을 끝으로 방미 일정을 마무리했다.

오는 27∼28일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만큼 대표단은 이번 방미 기간 미국 조야 일각에서 제기된 북한 비핵화 회의론을 불식하고, 흔들림 없는 한미 안보동맹을 강조하는 데 힘을 쏟았다.

문희상 의장 '참전용사기념비 앞에서 묵념'
문희상 의장 '참전용사기념비 앞에서 묵념'

(워싱턴=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대미 의회정상외교에 나선 문희상 국회의장(가운데)이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내셔널 몰 서편 웨스트포토맥 공원에 있는 한국전참전용사기념비에 헌화한 뒤 묵념하고 있다. 2019.2.12 kjhpress@yna.co.kr

이번 순방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등 여야 5당 지도부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강석호(한국당) 위원장과 외통위 간사인 이수혁(민주당)·김재경(한국당)·정병국(바른미래당) 의원 등이 함께했다.

대표단 중 이해찬 대표 등 일부는 일정을 끝까지 함께 하지 않고 중간에 귀국했다.

별도 방문단을 꾸린 한국당은 워싱턴DC 3박 일정에만 함께했다.

문 의장 'LA 교포들과 건배'
문 의장 'LA 교포들과 건배'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미국을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오른쪽 세번째)이 15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참석한 동포들과 건배하고 있다. 2019.2.16 kjhpress@yna.co.kr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