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김창선·美대니얼 월시, 하노이 도착…2차정상회담 본격 준비(종합2보)

김창선, 호텔 3곳 집중 점검…김정은 숙소 압축
베트남 정부와 접촉, 김정은 국빈방문 세부 협의
숙소 답사?
숙소 답사?(하노이=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차 북미회담 실무협상을 위해 베트남을 방문한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16일(현지시간)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을 방문한 뒤 건물을 나서고 있다. 2019.2.16 superdoo82@yna.co.kr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2차 정상회담 개최지인 베트남 하노이에 16일 도착했다.

김창선 부장은 이날 오전 10시 45분께(현지시간) 중국 광저우(廣州)발 중국 남방항공편으로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에 도착했다.

김 부장은 의전, 경호 등 각 분야 책임자 11명과 함께 전날 오후 평양발 중국 국제항공편으로 베이징(北京) 서우두 공항에 도착해 광저우로 이동, 현지에서 1박하고 하노이로 향했다.

김 부장은 김 위원장의 집사 격으로 의전 등을 총괄한다.

그는 지난해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같은 해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의전 실무자로 활약했다.

김 부장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개최 보름 전인 5월 28일 싱가포르에 먼저 들어가 김 위원장이 머물 숙소와 협상 장소 등을 둘러보고, 미국 실무팀과 열흘가량 의전 협의를 진행했다.

이에 따라 이번에도 오는 27∼28일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하노이에 계속 머물면서 미국 측과 의전에 관한 실무 협상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도 2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이번 주말 한 팀이 아시아에 파견될 것이라고 말해 이르면 17일부터 막판 북미 실무조율이 시작될 전망이다.

특히 김 부장의 협상 파트너로 알려진 대니얼 월시 미 백악관 부비서실장이 지난 15일 하노이에 도착해 짐을 풀었다고 복수의 소식통이 전했다.

월시 부비서실장 외에도 미국 측 정상회담 선발대가 하노이에 속속 들어와 트럼프 대통령의 숙소로 유력한 JW메리어트 호텔 등 숙소와 경호 준비 상황 등을 체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도 지난 6~8일 평양 실무협상에 이어 하노이에서 조만간 추가 협상을 시작할 가능성이 있다.

1차 북미정상회담 때와 마찬가지로 의전과 의제 협상이 투트랙으로 진행된다는 것이다.

김 부장은 이와 함께 2차 북미정상회담에 이어 곧바로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유력한 김 위원장의 베트남 국빈방문과 관련해 현장을 점검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한 베트남 정부와의 의견 조율은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이 지난 12∼14일 북한을 공식 방문했을 때 사실상 끝냈기 때문에 최종 점검 성격이 될 전망이다.

김 부장이 하노이 도착해 가장 먼저 한 일도 베트남 정부 게스트하우스로 이동, 오찬을 한 뒤 곧바로 베트남 외교부의 마이 프억 중 의전국장, 팜 사오 마이 동북아국장, 레 티 투 항 대변인과 공안부 관계자 등 방북단을 다시 만난 것이다.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을 앞두고 세세한 부분까지 체크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김 부장은 이어 5성급인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과 멜리아 호텔, 인터콘티넨털 웨스트레이크 호텔을 잇달아 방문해 숙박 시설 등을 둘러보며 호텔 관계자로부터 브리핑을 받았다.

이에 따라 이 호텔 3곳 가운데 한 곳이 김 위원장의 숙소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호텔 나서는 김창선
호텔 나서는 김창선(하노이=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차 북미회담 실무협상을 위해 베트남을 방문한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16일(현지시간)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 방문을 마친 뒤 차량에 탑승해 건물을 나서고 있다. 2019.2.16 superdoo82@yna.co.kr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6 20: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