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월 서울 취업자 12만8천명↓…금융위기 이후 최대 감소

송고시간2019-02-17 06:01

2010년 3월 이후 처음으로 취업자 500만명 밑돌아

"서비스업 중심으로 취업자 감소 이어져…경기 둔화·기저효과 영향"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인구와 일자리가 가장 많은 서울 지역의 취업자가 지난달 금융위기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픽] 1월 서울 취업자 금융위기 이후 최대 감소
[그래픽] 1월 서울 취업자 금융위기 이후 최대 감소

통계청은 경기 둔화 영향이 서비스업 전반에 골고루 미치면서 고용 부진이 나타난 것으로 분석했다.

서울시 (PG)
서울시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17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지역의 취업자 수는 497만7천명으로 1년 전보다 12만8천명 감소했다.

금융위기 시절인 2009년 9월 전년 동기 대비로 13만명 준 이후 가장 큰 감소 폭이다. 1월만 놓고 비교하면 2000년 지역별 통계가 작성된 이래 가장 컸다.

또 2010년 3월(497만3천명) 이후 처음으로 500만명 선이 무너지기도 했다.

15세 이상 인구 대비 취업자 수를 의미하는 고용률은 지난달 58.7%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1%포인트 떨어졌다. 1월 기준으로 57.6%를 기록했던 2010년 1월 이후 가장 낮았다.

전국 취업자(2천623만2천명) 중에서 서울 지역 취업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달 19.0%를 기록했다.

이는 1월 기준으로 역시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낮았다.

서울 지역의 이런 고용 부진은 경기 둔화가 서비스업 전반에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라고 통계청은 분석했다.

지난달 서울 지역 서비스 종사자는 51만명으로 1년 전보다 3만6천명 감소했다. 이러한 감소 폭은 2015년 12월(-4만3천명) 이후 가장 컸다.

통계청 관계자는 "지난달 서울 지역 부진은 특정 산업에 집중됐기보다는 서비스업 세부 업종 전반에서 골고루 나타난 감소세가 뭉쳐진 것"이라며 "경기 둔화의 영향으로 보이며, 상대적으로 수치가 좋았던 작년 1월의 기저효과 영향도 있다"고 설명했다.

[표] 1월 기준 서울 지역 취업자·고용률

(단위 : 천명, %, %포인트)

시점 취업자 고용률 전국 취업자 내 비중
전년동월 대비 증감 전년동월 대비 증감
2019. 01 4,977 -128 58.7 -1.1 19.0
2018. 01 5,105 17 59.8 0.4 19.5
2017. 01 5,087 -46 59.4 -0.3 19.7
2016. 01 5,133 -33 59.7 -0.3 20.0
2015. 01 5,167 -7 60.0 -0.1 20.3
2014. 01 5,173 101 60.1 1.0 20.7
2013. 01 5,073 -3 59.1 0.0 20.9
2012. 01 5,075 38 59.1 0.3 21.1
2011. 01 5,037 120 58.8 1.2 21.5
2010. 01 4,918 -75 57.6 -1.2 21.3
2009. 01 4,992 -61 58.8 -1.3 21.7
2008. 01 5,054 33 60.1 -0.2 21.8
2007. 01 5,020 43 60.3 -0.1 22.0
2006. 01 4,978 89 60.4 0.6 22.2
2005. 01 4,889 14 59.8 -0.1 22.1
2004. 01 4,875 97 59.9 0.9 22.1
2003. 01 4,778 26 59.0 0.1 22.1
2002. 01 4,752 115 58.9 1.3 22.2
2001. 01 4,637 49 57.6 0.1 22.6
2000. 01 4,588 57.5 22.7

※ 자료 : 통계청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