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국 교육시설 8만5천개 안전점검…기숙사 화재 대피훈련도

송고시간2019-02-17 09:00

교육시설 안전 점검
교육시설 안전 점검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교육부는 18일부터 오는 4월 19일까지 두 달에 걸쳐 전국 교육기관 시설물 8만5천여개에 대한 해빙기 안전점검과 안전대진단을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유치원부터 대학까지 학생들이 사용하는 모든 건물과 해빙기 취약시설인 축대·옹벽, 대학실험실 등을 점검한다.

불이 나면 대형사고로 번질 수 있는 기숙사·합숙소 등 화재 취약시설에서는 특별 소방점검과 야간 화재 대피훈련이 이뤄진다.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이뤄지는 시설물 안전대진단은 민관합동점검·기관합동점검·자체점검 등 세 분류로 나눠 진행된다.

민관합동점검은 행정실 직원 등 시설물 관리자와 구조기술사 등 민간전문가가 함께 점검을 진행한다.

재난안전등급 D·E등급인 재난위험시설, 중요하거나 위험 요소가 있는 대학실험실, 공사장과 가까운 교육시설, 지진 발생 지역 피해 학교 등이 대상이다.

기관합동점검은 시설물 관리자와 교육청 등 유관기관 시설업무 담당자 등이 함께 나간다.

지은 지 30년 이상 된 건축물·시설물 중 민관합동점검 대상이 아닌 곳이 대상이 된다.

자체점검은 시설물 관리자가 자율적으로 점검한다. 민관합동점검·기관합동점검 대상을 제외한 나머지 시설물이 대상이다.

점검 결과 구조적 위험성이 발견될 경우 전문기관에 정밀점검을 의뢰해야 한다.

교육부는 자체점검의 경우 점검을 제대로 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으므로, 표본을 정해 이행 실태를 살펴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