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토부 "창업공간 공급 등으로 작년 일자리 1만3천개 창출"

송고시간2019-02-17 11:00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국토교통부는 작년 5월 발표한 '국토교통 일자리 로드맵' 추진 결과 지난 한해 동안 1만3천438개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17일 밝혔다.

국토부는 로드맵에서 2022년까지 9만4천개의 일자리를 만든다는 목표를 설정하고서 공공임대희망상가 등 창업공간을 조성하고 항공기 조종사 양성, 공공임대주택 주거서비스 확대 등을 통해 새로운 일터를 만들어냈다.

국토부 "작년 국토교통 일자리 1만3천개 창출"(PG)
국토부 "작년 국토교통 일자리 1만3천개 창출"(PG)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게 창업공간을 제공하는 공공임대희망상가는 작년 말까지 114개소가 공급됐다.

국토부는 희망상가는 평균 2.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할 정도로 인기를 끌었으며, 이곳의 취업자를 평균 3명으로 보면 342개의 일자리를 만든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의 공간드림센터(50개), 건설기술연구원의 스마트건설 지원센터(5개) 등 신기술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공공기관이 마련한 창업공간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공공임대주택, 혁신도시 등을 기반으로 한 지역 일자리도 창출됐다.

공공임대주택 주거서비스의 경우 시니어사원, 복지관·어린이집 운영인력 등 2천630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졌다.

항공조종사 훈련(234개)과 항공정비인력 양성(789개), 항공승무원 교육(147개) 등을 통해 항공분야 일자리도 1천개 이상 조성됐다.

국토부는 로드맵의 실효성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 분야 스타트업과 취업자를 대상으로 한 간담회 등을 열고 산업 분야별 취업박람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좋은 일자리 창출에 협력하는 내용으로 작년 11월 중소기업벤처부와 체결한 업무협약을 충실히 이행할 수 있도록 부처 간 실무협의회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국토교통 일자리 로드맵이 취업자에게 더욱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상반기 중 추진과제와 목표를 새롭게 보완할 방침이다.

김현미 장관은 "국토교통 일자리 로드맵을 추진함으로써 다양한 경로를 통해 의미 있는 일자리들이 창출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평가하고 "올해에는 미비점을 보완하고 성과를 더욱 구체화하는 한편, 국토교통 산업의 성장동력을 확충할 수 있는 새로운 정책 마련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