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보건관리 업무 이원화로 대응 늦어져 '논란'

송고시간2019-02-17 07:33

북부청서 10개 시·군 별도 담당…구리시 RSV 파악 못해

시·군서 남부청에만 우선 보고…업무 일원화 제기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도가 보건 관리 체계를 이원화해 운영, 실효성 논란이 안팎에서 일고 있다.

경기도는 2011년 업무 효율을 높이겠다며 조직을 개편, 남·북부청 업무를 지역이 아닌 분야로 나눴다.

보건 분야만큼은 신속한 대응을 이유로 북부청에도 담당 부서를 둬 북부 10개 시·군을 담당하게 했으나 사후 관리가 주를 이뤄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7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설 연휴인 지난 2일 오전 구리시내 한 산후조리원에 있던 신생아 1명이 호흡기 세포 융합 바이러스(RSV) 확진 판정을 받았다.

RSV는 감염이 되면 성인은 감기 같은 약한 증상만 보이나 면역이 약한 신생아나 노약자는 폐렴을 일으킬 수 있는 전염병이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구리시보건소는 이 같은 내용을 전달받은 뒤 즉각 대응 체계를 가동했고 해당 신생아는 격리 치료를 받았다.

이어 경기도 남부청 담당 부서에 통보했으며 역학조사관이 현장에 나와 함께 입실해 있던 신생아들과 근무자들을 상대로 감염 여부를 검사했다.

북부청 담당 부서는 당일 밤늦게까지 이 같은 내용을 전혀 파악하지 못했다.

그사이 해당 산후조리원은 폐쇄됐고 일부 신생아는 귀가했다. 의심 증세를 보이던 신생아 1명이 다음날 추가로 RSV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북부청 보건업무가 실종된 셈이다.

경기도는 남부청에 보건복지국을 두고 경기지역 보건업무를 총괄하고 있다.

교통 분야는 북부청에서, 도시주택 분야는 남부청에서 경기지역 전체를 담당하는 식이다.

그런데도 유독 북부청 복지여성실 아래 보건위생담당관을 둬 북부지역 10개 시·군을 담당하게 했다.

그러나 이번 구리시 사례처럼 북부청 담당 부서가 제 역할을 못 하자 내부에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 직원은 "시·군에 상황이 생기면 남부청과 북부청에 다 연락하면 좋지만 급한 상황이면 남부청에만 알리는 경우가 많다"고 아쉬워했다.

또 다른 직원은 "북부청은 대응보다 주로 통계 작성 등 사후 관리 업무를 담당하는 실정"이라며 "효율을 위해 남부청이든, 북부청이든 업무를 일원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경기도북부청사 전경. [경기도 제공]

경기도북부청사 전경. [경기도 제공]

과거 경기경찰도 1청과 2청을 두고 이처럼 운영하다가 치안 공백이 우려된다는 지적을 받았다.

1청이 남부 21개 시·군을, 2청이 북부 10개 시·군을 담당하게 하면서도 강력 사건은 1청이 총괄했다.

그러다 보니 북부지역 일선 경찰서는 사건이 발생하면 1청에 우선 보고해 2청은 뒷북치는 사례가 종종 발생했다.

2청에서 이를 지적하자 1청과 동시에 보고하느라 수사할 시간을 뺏긴다는 불만도 나왔다.

결국 경찰은 2016년 2청을 경기북부지방청으로 독립시켰고 이 때문에 경기북부지역 치안이 개선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