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방청 "정월대보름 풍등 날리기 화재 주의하세요"

송고시간2019-02-17 12:00

빙글빙글 돌아가는 쥐불놀이
빙글빙글 돌아가는 쥐불놀이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정월대보름을 앞둔 14일 오후 광주 북구 충효동 평촌마을에서 쥐불놀이 행사가 열리고 있다. 2019.2.14 in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소방청은 정월 대보름(19일)을 앞두고 풍등 날리기와 쥐불놀이에 따른 화재 위험 요인이 많아질 것으로 보고 17일 주의를 당부했다.

소방청에 따르면 풍등은 바람의 세기나 방향에 따라 고체 연료가 전부 연소하지 않은 채로 주택가나 산에 떨어지면 화재로 이어질 수 있다.

풍등으로 인한 화재는 2014년 10건, 2015년 4건, 2016년 4건, 2017년 10건, 2018년 5건 등 최근 5년간 33건 발생했다.

지난해 10월 발생한 고양 저유소 화재도 풍등에서 비롯됐다. 당시 휘발유 46억 원어치가 불에 타는 등 재산피해 규모가 117억원에 달했다.

소방청은 지표면 풍속이 초속 2m 이상일 때나 공항 주변 5㎞ 이내에서는 풍등을 띄워서는 안 되며 고체 연료 지속 시간은 10분 이내로 제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풍등을 띄우는 곳은 바람의 영향이 적고 주변에 위험시설이 없는 지역을 선정해야 하며 예상 낙하지점에 수거 팀도 배치하라고 권고했다.

소방청은 대보름 당일 기상 여건을 살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풍등 날리기 금지 등 조처도 할 계획이다.

전국 소방서는 대보름을 전후해 특별경계근무도 펼칠 예정이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