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19 출동기준 바꿨더니 동물구조활동 절반 줄어

송고시간2019-02-17 07:00

벌집제거 출동 최다…교통사고 출동건수는 늘어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2018년 구조활동 분석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도소방재난본부가 지난해 단순한 잠금장치 개방이나 간단한 동물구조의 경우 119 출동을 거부할 수 있도록 출동기준을 변경했더니 동물 관련 구조 건수는 절반가량 줄고 교통사고 구조 건수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소방
경기소방

[경기도 제공]

17일 도 소방재난본부가 발표한 '2018년도 경기도 구조 활동 분석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총 20만1천697회 출동해 15만46건을 구조 처리했으며 이를 통해 2만1천599명을 구조했다.

2017년 대비 도내 구조출동은 1만176회(5.3%), 구조 건수 767건(0.5%) 증가했다. 구조 인원은 890명(3.9%) 감소했다.

지난해 구조 건수 1위는 벌집 제거(3만4천208건)로 전체의 22.8%를 기록했다. 이어 교통사고(1만8천416건·12.3%), 동물포획(1만5천488건·10.3%), 화재(1만4천756건·9.8%) 순이었다.

2017년과 비교하면 벌집 제거 건수는 3만5천577건에서 3만4천208건으로 3.8%, 동물포획은 3만3천331건에서 1만5천488건으로 53.5%, 잠금장치 개방은 1만2천894건에서 1만1천813건으로 8.4% 감소했다.

교통사고 구조 건수는 1만5천441건에서 1만8천416건으로 19.3% 늘었다.

도 소방재난본부는 이런 변화의 원인으로 생활안전분야 출동기준 변경을 꼽았다.

도 소방재난본부는 지난해 2월 생활안전분야 신고가 119에 접수될 경우 재난종합지휘센터가 신고자의 위험 정도를 ▲긴급 ▲잠재적 긴급 ▲비긴급 등 3가지로 판단해 출동 여부를 결정하도록 했다.

예를 들면 맹견이나 멧돼지, 뱀 등 위해동물이 주택가에 나타나면 소방서에서 출동하지만, 너구리나 고라니 등 야생동물이 농수로에 빠지는 등 긴급하지 않은 상황은 의용소방대나 해당 시·군, 민간단체에서 처리하도록 통보하는 식이다.

경기소방 2018년 구조활동
경기소방 2018년 구조활동

[경기도 제공]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2017년의 경우 전체 구조 건수 중 동물 관련 출동 건수가 46%였지만 지난해는 33.1%로 큰 폭으로 줄었다"며 "생활안전분야의 잦은 출동 요청으로 구조나 화재 활동이 방해받는 사례가 발생해 출동기준을 바꾼 것인데 어느 정도 성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도내 구조현황을 하루 기준으로 보면 매일 552회 출동해 59명을 구조한 것으로, 이는 2.6분마다 출동해 24분마다 1명을 구조한 것이다.

또 10년 전인 2009년 구조 건수인 5만859건과 비교하면 195%가 증가한 것으로, 해마다 지속해서 13.2%씩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가장 많이 구조 출동한 소방관서는 도농복합지역으로 벌집 제거와 동물구조가 많은 용인소방서(9천559회)였고 이어 화성소방서(9천317회), 수원소방서(8천631회), 남양주소방서(8천348회) 순이었다.

월별로는 벌들이 기승을 부리는 7∼9월(합계 37%)이, 요일별 구조 인원은 토요일과 일요일(합계 30%)이, 성별로는 남성이 1만2천569건(59%)으로 여성보다 많았다.

출동부터 현장 도착까지의 5분 도착률은 3만7천138회(21.6%)로 지난해와 동일하게 나타났다.

도 소방재난본부는 지난해 특수대응단, 수난구조대 등 총 902명의 구조대원이 구조 활동을 했다.

gaonnu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