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복지사각지대 없앤다…춘천시 2천500명으로 '복지안전단' 운영

송고시간2019-02-17 11:30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춘천시가 시민 안전과 복지를 위해 2천500명이 참여하는 '시민복지안전단'을 만들어 운영한다.

춘천시
춘천시

춘천시청[연합뉴스 자료사진]

춘천시는 위기상황에 놓인 주민을 조기에 발견해 지원해주는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의 하나로 명예 사회복지 공무원인 '시민복지안전단'을 운영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안전단은 기존 춘천시의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가가호호 스마일 지킴이 등을 확대해 재편성하는 것이다.

인원은 각 읍·면·동별 100여 명으로 모두 25개 마을에 2천500명가량의 단원이 무보수 명예직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애초 700여 명가량인 각 마을 복지 관련 봉사자를 3배 이상 늘려 발굴이 쉽지 않은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이웃을 찾아 도움을 주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최근 춘천시는 활동에 참여할 시민을 대상으로 이달까지 모집에 나서고 있다.

이들은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대상자를 발굴하고, 대상자에 대한 주기적인 안부 확인, 조기 위험 감지 등 위기에 처한 가구를 찾아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안전단의 신고가 접수되면 담당 지역 복지공무원이 대상자를 찾아가 상담과 현지 확인 등 실태조사를 거쳐 기초생활수급, 긴급지원 등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춘천시 관계자는 "찾기가 쉽지 않은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사업을 확대해 운영하게 됐다"며 "3월부터 본격적인 활동에 나서 위험과 위기를 조기에 발견해 도움이 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ha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