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빙기 맞아 도로·아파트 등 전국 586개 건설현장서 안전점검

송고시간2019-02-17 11:00

해빙기 맞이 건설현장 안전점검
해빙기 맞이 건설현장 안전점검

[연합뉴스=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국토교통부는 봄철 해빙기를 앞두고 18일부터 3월 29일까지 건설현장 안전사고와 부실시공을 방지하기 위한 안전점검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도로와 철도, 공항, 아파트, 건축물 등 전국 586개 건설현장에 대해 시행된다.

국토부 본부와 지방국토관리청, 한국도로공사 등 산하기관 담당자와 민간 전문가를 포함한 총 15개반 411명의 점검인력이 투입된다.

대규모 절개지와 굴착공사, 추락 가능성이 큰 고지대 작업, 타워크레인 작업 등 고위험 공사에 대한 안전조치의 적정성을 점검한다.

흙막이 등 가시설물 설치 상태와 공사장 주변의 축대 등 인접 구조물 보호 조치의 적정 여부도 집중적으로 들여다볼 계획이다.

586개 건설현장 중 58개 건설현장은 3일 전 예고 후 실시하는 통상적인 점검방식이 아닌 불시점검을 시행할 예정이다.

김현미 장관은 20일 하남시 주택건설현장에서 건설사고 사망자 줄이기를 위한 현장간담회를 주재하고 현장에서 안전점검을 벌일 예정이다.

최근 문제가 되는 폼알데하이드 방출량 기준 초과제품과 허위 목재제품의 사용 근절을 위해 산림청, 환경부와 함께 18일부터 3월 22일까지 수도권과 강원, 충청, 전라, 경상 등 5대 권역별로 건설공사 현장에 대한 점검에도 나선다.

점검 결과 안전관리가 미흡하거나 위법행위가 적발된 건설현장은 무관용 원칙에 따라 공사중지, 영업정지, 벌점·과태료 부과 등 엄중히 조치할 방침이다.

구헌상 기술안전정책관은 "비탈면, 터파기 등 해빙기 취약공종과 함께 사망사고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추락사고 예방에 집중하고 공공현장이 안전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더욱 철저히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