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노후 교량·철도·건물 등 3천700여곳 안전 대진단

송고시간2019-02-17 11:00

낚싯배·여객선·어촌민박 등 해양수산시설 2천400여곳도 진단

국가안전 대진단(PG)
국가안전 대진단(PG)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김동규 기자 = 국토교통부는 18일부터 4월 19일까지 두달간 '2019년 국가안전 대진단'을 벌여 국민 안전과 직결되는 교량, 터널, 철도, 댐, 항공, 주택 등 국토교통 시설물 3천792개소에 대한 점검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국토부는 도로와 철도, 항공 등 분야별 7개 진단반을 국가안전 대진단 추진단으로 구성했다.

5개 지방국토관리청과 한국도로공사, 철도시설공단, 한국공항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등 6개 산하기관은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합동점검팀을 꾸려 각 시설을 점검한다.

작년 12월 강릉선 KTX 탈선사고와 서울 강남구 오피스텔 균열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철도 전기·통신설비, 노후 건축물이 안전점검 대상으로 우선 선정됐다.

국토부는 국민의 생활에 밀접한 교량, 터널, 철도, 항공시설 등 노후 사회간접자본(SOC)도 중점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안전진단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관리 주체의 자체점검 방식을 탈피해 이번 점검부터는 전문가 합동점검을 원칙으로 한다.

마감재 등으로 인해 안전상태를 확인하기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고자 내부 마감재, 외관변경 등과 관련한 청문 조사를 벌이고 필요할 경우 내시경 등 장비를 활용해 진단한다.

점검 결과는 점검자의 실명과 함께 공개된다. 국민이 주변 시설의 위험요인을 인지할 수 있도록 지적사항뿐만 아니라 개선조치도 완료될 때까지 주기적으로 국토부와 산하기관 홈페이지에 공개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안전 대진단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정책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고속도로 전광판과 공항 여객터미널, 철도 전동차 내에 홍보영상을 방영할 예정이다.

박선호 제1차관은 국가안전 대진단 착수보고회를 주재하며 "기술적 안전점검뿐만 아니라 이용자의 관점에서 불편과 손해를 끼칠 수 있는 위험요인을 차단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진단을 벌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해양수산부도 해양수산시설 2천488곳을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벌인다.

올해 점검은 낚싯배, 항만, 어항 등 기존 점검대상뿐 아니라 국립해양박물관, 국립해양생물자원관 등 전시시설과 어촌민박, 어촌체험 휴양마을 등 숙박시설로 확대한다.

여객선, 숙박·전시시설과 위험물 하역시설 등 국민안전과 밀접한 시설은 전수 점검을 한다.

김민종 해수부 해사안전국장은 "해양수산 분야 시설을 국민들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위험요인을 사전에 면밀히 점검하고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