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경찰청 '지방청 중심 수사체제 구축'…31명 증원

송고시간2019-02-17 09:01

중요사건 지방청 주도적 처리, 수사부서 중심 인력 증원 등 질적·양적 변화 기대

광주지방경찰청
광주지방경찰청

[연합뉴스TV 캡처]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지난해 조폭 조직간 충돌사건이 발생하자 광주지방경찰청은 이례적으로 일선 경찰서의 사건을 지방청 산하에 전담수사팀을 꾸려 수사해 7개파 35명 조직폭력배를 일망타진했다.

앞으로는 이 같은 수사본부 구성이 일상화·정례화된다.

광주지방경찰청은 지난 1월 인사를 기점으로 수사 인력을 대폭 증원하는 등 '지방청 중심 수사체제 구축'을 본격화했다고 17일 밝혔다.

1월 인사에서 증원된 인력은 총 31명이다.

구체적으로는 수사 20명, 경비교통 12명, 형사 4명 등이다.

올해 있을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대비한 경비교통 증원을 제외하면 대부분 지방청 중심 수사체제 구축을 위한 인력 증원이다.

경찰청은 '지방청 중심 수사체제 구축계획'을 올 상반기부터 시행하면서 지방청 직접수사 인력을 1천421명으로 지난해(1천184명)보다 20%(237명) 증원했다.

지방청에 경찰의 양적·질적 수사역량을 집중해, 광역화·지능화하는 범죄에 대응하고 일선 경찰서는 국민 생활과 밀접한 민생범죄 수사에 주력하도록 한다는 취지다.

앞으로 대형 경제·비리 사건이나 의료·화재사건 등 사회적 이목이 쏠리는 중요사건은 지방청에서 직접수사한다.

대형 강력사건이 발생하면 원칙적으로 지방청이 주관해 수사본부를 설치·운영한다.

광주경찰청은 지능범죄수사대와 마약수사대에 각 3명, 광역수사대에 2명의 정원을 늘려 수사역량을 확충했다.

사이버수사대에는 사이버 도박팀(4명), 사이버 성폭력팀(4명)이 신설됐고, 디지털포렌식계는 사이버수사대에서 분리돼 2명이 증원됐다.

기존 광산·서부 경찰서에서만 시범 운영하던 '영장 심사관'도 지방청과 북부경찰서에 신규 배치했다.

지능범죄수사대 산하에는 기존 시범 운영하던 '범죄수익 추적수사팀'(정원 3명)을 정식 편제에 포함했다.

수사 공정성을 높이고자 설치한 수사이의조사팀은 수사심의계로 격상하고 인원을 2명 늘렸다.

사기범죄 등 고소·고발사건을 주로 담당하는 일선 경찰서의 경제팀은 많게는 10명에 달하는 팀당 인원을 5명 내외로 줄어 소규모 팀제로 개선, 각 팀장의 촘촘한 수사지휘가 가능한 체제를 갖췄다.

광주지방경찰청 관계자는 "1월부터 지방청 중심 수사체제 구축에 따라 차츰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며 "중요사건을 지방청에서 주도적으로 처리하는 등 질적 수준의 수사 방식의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