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쿄올림픽 단일팀 종목에 女농구·女하키·유도·조정(종합2보)

남북·IOC, 3자 회동서 합의…올림픽 단일팀은 평창 이어 2번째
탁구·카누는 추가 논의 필요…남북 합동훈련 등 출전권 확보 준비
2032 하계올림픽 서울·평양 공동유치 의향 전달…IOC "환영한다"
3자 면담 결과 브리핑하는 바흐 위원장
3자 면담 결과 브리핑하는 바흐 위원장(로잔=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15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에서 열린 남북 체육 수장들과의 3자 면담을 마친 뒤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들은 2020년 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과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와 관련한 내용 등을 논의했다. 왼쪽부터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도종환 문화체육부 장관, 바흐 위원장, 김일국 북한 체육상. jieunlee@yna.co.kr

(로잔=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남북 선수단이 2020년 도쿄올림픽 때 4개 종목에서 '남북 단일팀'으로 출전하기로 했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북한의 김일국 체육상은 15일(한국시간) 스위스 로잔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에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3자 회동을 갖고 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 종목으로 여자농구와 여자하키, 조정, 유도를 최종 합의했다.

'성공적인 논의를 위해'
'성공적인 논의를 위해'(로잔=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15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에서 남북 체육 수장인 도종환 문화체육부 장관(가운데)과 김일국 북한 체육상(왼쪽)과의 3자 면담을 앞두고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들은 2020년 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과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와 관련한 내용 등을 논의한다. jieunlee@yna.co.kr

남북이 올림픽 단일팀을 구성하는 건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이 사상 처음 출전했던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이어 두 번째다.

작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때 여자농구와 카누, 조정 등 3개 종목에서 단일팀으로 참가한 걸 뛰어넘는 국제대회 단일팀 출전으로는 최대 규모다.

남북은 올림픽 예선전 단계부터 단일팀으로 출전 쿼터 확보에 나서며, 이른 시일 안에 합동훈련을 시작한다.

여자농구는 작년 아시안게임에 이어 두 번째로 남북 단일팀으로 호흡을 맞춘다. 아시안게임에선
남측의 박지수(KB))와 북측의 로숙영 등이 내외곽에서 조화를 이뤄 은메달을 수확했다.

도쿄올림픽 단일팀 종목에 女농구·女하키·유도·조정(종합2보) - 3
작전이야기하는 로숙영-박지수
작전이야기하는 로숙영-박지수지난 2018년 9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이스토라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농구 결승 남북단일팀 대 중국의 경기. 남북 단일팀의 박지수와 로숙영이 작전을 이야기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여자농구는 올림픽 본선에 12개국만 출전하기 때문에 치열한 올림픽 예선 관문을 통과해야 본선 무대를 밟을 전망이다.

지난해 11월 국제하키연맹(FIH) 총회 때 남북 단일팀 구성에 공감대를 형성한 여자하키는 올림픽 출전권 획득 단계부터 단일팀으로 참가한다.

여자하키는 이르면 4월부터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남북 합동훈련을 계획하고 있다.

또 작년 9월 세계선수권 때 혼성단체전에서 남북이 동메달을 합작했던 유도와 지난해 아시안게임에서 남북이 호흡을 맞췄던 조정 역시 단일팀 종목에 포함됐다.

사진은 지난 2018년 8월 26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카누 경기장에서 열린 카누용선 500미터 여자 결선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남북단일팀 선수들이 시상대에 올라 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진은 지난 2018년 8월 26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카누 경기장에서 열린 카누용선 500미터 여자 결선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남북단일팀 선수들이 시상대에 올라 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탁구와 카누 등은 기술적인 문제로 추가 논의 후 단일팀 구성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탁구는 혼합복식에서 남북 단일팀을 구성하겠다는 의견을 냈지만 IOC는 남과 북 1개 조에 추가로 단일팀 등 세 팀이 출전하는 부분에 대해 다소 부정적인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단일팀 종목 후보에 올랐던 카누와 핸드볼 등 다른 종목은 어떤 부분에서 이견을 보인지는 설명하지 않았다.

아울러 이번 3자 회동에선 도쿄올림픽 때 전례대로 남북 선수단이 개회식에서 공동 입장하겠다는 걸 재확인했다.

도쿄올림픽에서 남북이 나란히 입장하면 작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이어 역대 12번째다.

남북은 아울러 2032년 하계올림픽 서울·평양이 공동으로 유치하겠다는 의향을 바흐 IOC 위원장에게 전달했다.

도종환 장관은 "이번 회동에서 남북이 도쿄올림픽에서도 단일팀을 구성하고 2032년 올림픽을 공동 유치하겠다는 걸 설명한 게 성과로 꼽힌다"면서 "IOC는 2032년 올림픽 공동 유치를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IOC와 회동을 마친 도종환 장관과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유승민 IOC 선수위원을 포함한 한국 대표단은 16일 귀국한다.

질문 답하는 도종환 장관
질문 답하는 도종환 장관(로잔=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5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에서 열린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남북 체육 수장들과의 3자 면담을 마친 뒤 브리핑을 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들은 2020년 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과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와 관련한 내용 등을 논의했다. jieunlee@yna.co.kr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5 20: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