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룡강 장록습지 '롤 모델' 찾자…선진 습지센터 견학 추진

송고시간2019-02-17 09:00

습지지정 반대 주민의견 수렴 거쳐 타 지역 사례 둘러볼 예정

광주 황룡강 장록습지
광주 황룡강 장록습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황룡강 장록습지에 대한 국가 습지보호 지역 지정 찬반 갈등 속에 선진 습지센터 견학이 추진된다.

17일 광산구에 따르면 광산발전단체장협의회 습지대책특별위원회(이하 대책위)와 일부 광산구의원, 주민 등이 국내 선진 습지센터를 둘러볼 예정이다.

선진 습지센터 견학은 도심 한복판에 자리한 장록습지의 가치와 잠재성을 간접적으로 살펴보자는 취지에서 광산구가 제안했다.

관광·생태자원으로 자리매김한 습지와 탐방시설 등 선진 사례를 둘러본 뒤 찬반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견학은 내달 중순께로 예정된 2차 주민 토론회와 국립습지센터 정밀조사 보고서 발표 이후 일정을 논의하기로 했다.

대책위 등은 습지 보호지역 지정 대신 장록습지 일원에 대한 개발을 요구하고 있는데 견학 후 입장 변화가 있을지 주목된다.

이들은 지난해 환경부 산하 국립습지센터가 시행한 정밀조사 대상 지역 전체를 보호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거부하고 있다.

대책위 등이 특히 우려하는 상황은 송정역 KTX 투자 선도지구 사업과 금호타이어 광주공장 이전 등 대규모 개발사업의 차질이다.

또 광산구가 국비 10억원을 들여 황룡강 둔치에 축구장·족구장 등 체육시설과 주차장 등을 조성하려는 사업이 중단될 수 있다는 점도 우려하고 있다.

국가 습지보호지역에 조성된 생태 학습관과 탐방로
국가 습지보호지역에 조성된 생태 학습관과 탐방로

[광주시 제공]

광산구는 장록습지 보호지역 지정 및 개발사업 현안을 논의하는 토론회를 3∼4차례 이어간 뒤 찬반 갈등을 '공론화'로 해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국무총리비서실 시민사회비서관실도 토론회를 참관하며 여론을 청취하고, 주민 참여 행정 결정 방식의 공론화 논의가 시작되면 광산구와 함께 모델과 방향을 협의할 계획이다.

공론화로 합의안을 도출해 장록습지 국가 보호지역 지정 찬반 논란이 종결되면 갈등조정 모범사례로 다른 지역에 전파할 예정이다.

광산구 관계자는 "견학 자체를 반대하는 분도 있어 실제 성사 여부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며 "견해차를 좁히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장록습지 국가 습지보호지역 지정 찬반토론회
장록습지 국가 습지보호지역 지정 찬반토론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황룡강 장록습지는 도심을 가로지르는 하천 습지로 천연기념물과 멸종위기종을 포함해 생물 829종의 보금자리로 조사됐다.

광산구 호남대학교 인근 황룡강교 일원에서 영산강 합류부까지 3.06㎢에 이른다.

습지 면적 대부분이 국유지(3.04㎢)이고 사유지는 0.02㎢이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