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항암제 약효 오래 지속시키고 암 조직 침투력 높인다

송고시간2019-02-17 10:00

KAIST·서울대 공동연구팀 새 항암 펩타이드·항체 복합체 기술 개발

두 가지 암 표적에 특이적인 펩타이드-항체 복합체 모식도
두 가지 암 표적에 특이적인 펩타이드-항체 복합체 모식도

[한국과학기술원 제공]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한국과학기술원(KAIST) 생명과학과 전상용 교수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정준호 교수 공동연구팀은 17일 새로운 암 치료 펩타이드·항체 복합체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두 가지 암 표적에 결합하는 펩타이드를 니코틴 대사체인 코티닌 등과 복합적으로 결합해 항암 펩타이드의 약효 지속기간을 늘리는 동시에 암 조직 침투 효능을 높였다.

펩타이드 의약품은 상대적으로 크기가 작아 조직 침투력은 좋지만, 신장을 통해 빠르게 제거되기 때문에 약을 자주 투여해야 하는 한계가 있다.

반대로 항체 의약품은 혈중 반감기는 길지만 크기가 커 암 조직 깊은 곳까지 전달되지 않아 약효가 충분히 발휘하지 못한다.

연구팀은 문제 해결을 위해 암 조직에서 특이적으로 나타나는 표적에 결합하는 펩타이드와 혈관 형성 물질을 억제하는 펩타이드, 그리고 코티닌 등을 합성했다.

이 결합체는 펩타이드의 특성을 유지하면서도 지속시간은 약 20배 길어졌다.

동물실험을 통해 암 조직에 특이적으로 축적되고 표적 부위에서 항체와 분리한 펩타이드가 암 조직 깊은 곳까지 분포하는 것도 확인됐다.

전상용 교수는 "앞으로 다양한 펩타이드 의약품에 적용해 효과적인 암 치료제를 개발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 성과는 화학 분야 국제 학술지 '앙게반테 케미'(Angewandte chemi) 1월 26일 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cob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