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갈등 빚는 유성기업 노사, 집중교섭 통해 합의 나서야"

유성기업 사태 해결 위한 민관협의체 첫 회의…입장문 채택
유성기업 사태 해결을 위한 민관협의체 회의 열려
유성기업 사태 해결을 위한 민관협의체 회의 열려[충남도 제공=연합뉴스]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충남 아산시 소재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인 유성기업의 노사 갈등 해결을 위한 민관협의체가 14일 집중교섭을 통해 합의에 나설 것을 노사에 촉구했다.

충남도, 지역 종교계,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민관협의체는 이날 도청 회의실에서 첫 회의를 열고 유성기업 사태 해결을 위한 방향을 논의했다.

민관협의체는 도, 도의회, 아산시·시의회, 고용노동부 대전지청·천안지청, 충남인권위원회, 충남노동정책협의회,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충남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충남노사민정 사무국 등으로 구성됐다.

협의체는 국가인권위원회의 민관협의체 구성 권고를 담은 결정문의 취지와 유성기업 현황을 들은 뒤 입장문을 채택했다.

협의체는 입장문에서 "지난 8년 동안 이어진 노사분쟁으로 유성기업 전체 근로자의 정신적·육체적 건강 상태가 심각한 수준"이라며 "유성기업 노사는 현재의 노사분쟁을 조속히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국가인권위원회의 결정 내용을 존중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조속한 분쟁 해결을 위해 노사 양측은 15일부터 다음 달 8일까지 집중적인 교섭을 통해 적극적인 합의를 모색하고, 교섭 기간에는 상호 분쟁을 유발하는 모든 행위를 중지하라"고 요청했다.

인권위는 지난달 11일 유성기업 소속 노동자에 대한 설문과 인터뷰 등 현장조사 결과를 토대로 스트레스 등 정신건강 상태가 심각한 수준으로 악화했다고 발표한 뒤 도에 유성기업 사태 해결 방안을 논의하고 중재할 수 있는 민관협의체 구성을 주문했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4 18: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