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구시·경북도 "대통령 동남권 신공항 발언은 정부 기존 입장"(종합)

동남권 신공항 언급에 공동입장 발표 "민감하게 반응할 필요 없어"
대구공항
대구공항[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동남권 신공항 관련 발언은 정부의 기존 입장을 부드럽게 표현한 것으로 민감하게 반응할 필요가 없다고 14일 밝혔다.

권 시장과 이 지사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 말씀에 대한 시·도의 공동입장문'을 내고 "동남권 신공항 문제는 김해공항 확장과 대구공항 통합이전으로 이미 결정돼 추진하는 일이며 재론할 사안이 아니다"고 말했다.

두 단체장은 "이는 현 정부에서도 누차 밝힌 입장"이라며 "대통령의 부산 발언도 정부의 기존 입장을 부드럽게 되풀이 표현한 것으로 이해되므로 민감하게 반응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또 "대구·경북은 우리의 길을 열심히 가면 된다"며 "대통령이 대구·경북 통합공항 이전에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을 해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와 권 시장은 지난달 말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나 통합신공항 부지 최종선정이 조속히 이뤄지도록 공동 건의하는 등 대구·경북 통합공항 건설에 뜻을 모으고 있다.

대구시 관계자도 "영남권 5개 광역자치단체가 수년간 갈등과 절차를 거쳐 정부 국책사업으로 김해공항 확장에 합의했다"며 "수차례 확인한 결과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정부 정책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부산 대개조 비전 선포식 입장하는 문 대통령
부산 대개조 비전 선포식 입장하는 문 대통령(부산=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부산광역시 사상구 사상공단 내 대경 PNC에서 열린 대한민국 도시 미래, 부산 대개조 비전 선포식에 오거돈 부산시장과 입장하다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19.2.13 hkmpooh@yna.co.kr

이 관계자는 "이 문제를 다시 정치 쟁점화해서 영남권을 분열시키려는 것이 매우 우려된다"며 "시곗바늘을 13년 전으로 다시 돌릴 수는 없다"고 했다.

이와 함께 경북도와 함께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대구 K-2(군공항) 및 대구공항 통합신공항 사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13일 부산에서 지역경제인과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부산시민이 신공항에 대해 제기하는 게 뭔지 잘 안다"며 "중요한 것은 그런 논의를 하느라 또 사업이 표류하거나, 지나치게 늦어져서는 안 될 것이라 생각해 가급적 이른 시일 내 결정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영남권) 5개 광역단체 뜻이 하나로 모인다면 결정이 수월해질 것이고, 생각들이 다르다면 부득이 총리실 산하로 승격해 검증 논의를 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도 했다.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가 선택한 '김해공항 확장안'에 무게를 실은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는 반면 부산시는 국토부 대신 총리실에서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받아들여 졌다며 환영하는 분위기다.

대구시 측은 "대통령 발언을 부산에서 그렇게 보는 것은 확대해석"이라고 밝혔다.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4 17: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