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진선미 "1인가구 30% 가까운데 가족정책은 4인가구 중심"

'3040 독거남'과 간담회…참석자들 "외롭고 몸 아플 때 힘들어…식당가면 자리 안 주기도"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14일 서울 도봉구 소재 은혜공동체주택에서 30∼40대 남성 1인 가구들과 만나 사회적 관계·주거·건강 등 애로사항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여성가족부 제공]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14일 서울 도봉구 소재 은혜공동체주택에서 30∼40대 남성 1인 가구들과 만나 사회적 관계·주거·건강 등 애로사항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여성가족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혼자 사는 이들은 사람 만나는 게 가장 힘들어요. 농담으로 제일 자주 만나는 사람이 택배·배달기사라고 하는데 가슴이 아픕니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14일 도봉구 은혜공동체주택에서 혼자 사는 30·40대 남성들과 간담회를 했다.

배우 이상윤(38) 씨를 비롯한 남성 8명이 참석해 1인 가구가 겪는 어려움을 전하고 정책 지원을 요청했다.

사회적으로 고립된 1인 가구의 현실을 소개한 김동진(41) 씨는 "1인분도 배달이 되는 등 사업자가 정책보다 더 빠르게 움직인다"며 "1인 가구들이 참여할만한 행사나 모임 등 소통할 기회를 많이 만들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1인 가구의 외로움을 호소하며 사회적 관계와 건강 등과 관련한 고충을 전했다.

박진우(31) 씨는 "몸이 아플 때 너무 힘들다"며 "그나마 친구가 많아서 주변에서 도와주지만 그렇지 않으면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정책적으로, 혹은 민간에서 사회망을 구축해 동네 친구들을 만들어주는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이혼해 1인 가구가 된 선교사 배사무엘(40) 씨는 "독거남 대부분 드러내지 않고 쿨한 것처럼 살지만 근본적으로 외로움에 어려워하고 있다"며 "남녀가 만날 수 있는 건전한 자리들이 확보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주거 및 경제적 문제도 언급됐다.

마을활동가 김명철(38) 씨는 "고시원 한 평당 관리비가 타워팰리스보다 높다고 한다"며 "1인 가구는 대책 없이 내몰리는 상황이 많은데 주택 부담을 덜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1인 가구의 긍정적인 면을 이야기한 참석자들도 식사와 관련된 불편함을 호소했다.

탤런트 이상윤 씨는 "주변의 남성 1인 가구 대부분 본인이 선택한 경우로 이 삶을 즐기고 있다"며 "그 상태로 나이를 먹어간다거나 결혼 외에는 거의 문제를 느낀 게 없는데 먹을 것을 살 때 불편하다"고 말했다.

혼자 산 지 10년이 넘었다는 염기모(41) 씨는 "점심에 혼자 식당에 가면 자리를 잘 안 줘서 혼자 2인분 시켜야 할 때도 있다"며 "약자가 다시 일어설 수 있게 기초적인 부분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우리 사회에서 1인 가구 비중은 급격히 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1인 가구는 2017년 28.6%(562만 가구)를 차지했다. 가구 수로 보면 1인 가구가 이미 가장 많다.

1인 가구는 2035년에 815만 가구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진선미 장관은 "1인 가구 비중이 30%에 육박하는데 가족 정책은 4인 가구 중심"이라며 "사회가 빠르게 변하는데 시기를 놓치지 않고 한 사람이라도 행복하게 만드는 게 정부 입장이니 지속해서 의견을 내달라"고 당부했다.

2017년 기준 1인 가구 중 남성이 49.7%, 여성이 50.3%를 차지했다. 남성 1인 가구는 30대(22.2%)가 가장 많았고 40대(19.5%)가 뒤를 이었다.

진 장관은 앞서 싱글대디, 동거가족. 미혼모들과 만났다. 앞으로 세대별 여성 1인 가구, 노인 가구, 비혼 가구 등과 간담회를 계속 마련할 예정이다.

doub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4 15: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