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18망언 규탄 광주 범시민본부'…최소 110개 단체 참여

"범시민운동본부 들어가겠다" 요청 쇄도…15일 결성 회의
들끓는 분노…5월 및 시민단체 기자회견
들끓는 분노…5월 및 시민단체 기자회견(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1일 오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5월 단체 및 시민단체들이 '5·18 공청회'에서 자유한국당 의원의 망언 발언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9.2.11 iny@yna.co.kr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5·18 공청회 망언'에 분노한 광주 민심이 끓어 오르고 있다.

14일 광주 시민사회단체 등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3인 망언 의원 퇴출과 5·18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위한 광주 범시민운동본부'에 최소 110개 이상의 단체가 참여 의사를 밝혔다.

광주시와 광주시교육청 등 공공기관을 포함해 5월 관련 단체, 시민단체, 여성단체, 종교단체, 교육단체 등 모든 분야를 망라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이 전날 국회 상경 투쟁에 나선 5월 단체 관계자들을 만나 사과한 것만으로는 '망언 의원 퇴출' 등을 요구하는 지역 민심을 식히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고 범시민본부는 전했다.

한 시민단체 관계자는 "박근혜 퇴진을 위한 촛불 정국 때보다 더 뜨거운 반응"이라며 "광주시민의 분노를 그대로 보여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범시민운동본부는 범시민궐기대회를 하루 앞둔 오는 15일 광주 YMCA에서 결성 회의를 열고 대표단과 집행단 등 실무조직 구성 등을 논의한다.

우선 범시민궐기대회에 집중하기 위해 결성 선포식은 다음 주 초께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범시민운동본부는 조직이 구성되는 대로 구체적인 대응 전략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5·18기념재단 조진태 상임이사는 "시민의 의지를 모아 망언 3인에 대해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여야 4당이 준비하고 있는 5·18왜곡 처벌법도 말로만 끝나지 않고 실제로 발의·제정될 수 있도록 온힘을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4 16: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