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천 장항화물역 '도시탐험역'으로 재탄생…관광플랫폼 역할

4월까지 시설 완공…8월부터 프로그램 시범 운영
장항화물역(사진 위)과 장항도시탐험역 조감도
장항화물역(사진 위)과 장항도시탐험역 조감도[서천군 제공=연합뉴스]

(서천=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낡고 오래된 충남 서천군 장항화물역이 지역 관광플랫폼 역할을 할 도시탐험역으로 재탄생한다.

서천군은 콘텐츠 구축용역 및 시범사업 착수보고회를 거쳐 장항화물역을 오는 4월까지 사람과 공간, 역사와 문화를 연결하는 관광플랫폼 기능의 장항도시탐험역으로 조성한다고 14일 밝혔다.

2015년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장항화물역 리모델링 및 공생발전 거점 조성사업'은 장항화물역을 바다·제련소·종착역 등 장항읍이 가진 고유 특징을 활용해 역사를 탐험할 수 있는 장소로 리모델링하는 것이다.

장항읍 창선2리 일원에 2층 규모로 건립될 장항도시탐험역은 1층에 맞이홀, 어린이 라운지, 자전거대여소를, 2층에는 도시탐험카페, 장항 이야기 뮤지엄, 도시탐험전망대를 설치하는 등 관광객과 주민 모두 문화향유가 가능한 공간으로 만들어진다.

외관은 홀로그램 필름을 활용한 전면 개방형 유리창으로 꾸미고, 내부는 장항의 근대도시 형성사 등 역사와 오늘날의 장항 변천사를 다각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로 구성된다.

서천군은 관련 전문가 자문과 지역주민의 의견 수렴을 거쳐 오는 4월 준공 후 개관 행사 준비와 홍보 등을 거쳐 8월부터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노박래 군수는 "장항읍에서 추진 중인 다른 사업과 연계해 기능 중복을 막는 등 사업 효율성을 높여 모든 사업이 시너지를 내도록 하겠다"며 "'서천경제 중심지'란 장항의 옛 명성을 다시 살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근대 건축물인 장항역은 1930년 개통된 장항선을 통해 승객과 화물을 운송하는 주요 교통거점이었으나 2008년 장항화물역으로 역명이 변경된 이후 여객열차 운행이 중단되면서 간이역으로 격하됐고, 2017년 9월부터는 모든 운송업무가 중단됐다.

min36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4 15: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