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전시 안전한 스마트 교통도시로 탈바꿈…4년간 3조2천억 투입

"도시철도 중심 공공 교통서비스 강화…4차 산업 기반 혁신 교통체계 구축"
대전 도시철도 중심 공공 교통체계
대전 도시철도 중심 공공 교통체계[대전시 제공]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대전시가 민선 7기 교통정책 방향으로 '사람 중심의 안전한 스마트 교통도시'를 제시했다.

시는 14일 교통문화연수원에서 대중교통 관계자와 시민단체, 시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교통 분야 정책을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박제화 시 교통건설국장은 "트램이 새롭게 도입되는 만큼 버스와 도시철도는 물론 택시, 공영자전거 타슈 등 모든 교통수단을 연계해 어디서나 이동이 편리하고 모두가 안전한 스마트 교통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2022년까지 3조1천800억원을 투입해 도시철도 중심의 공공 교통서비스를 강화하고 교통안전시설을 보강하는 한편 4차 산업을 기반으로 한 혁신 교통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이 개통하는 2025년이면 충청권 광역철도까지 대전에 간선 철도망 3개 노선이 구축되는 만큼 기존 시내버스 노선은 전면 개편된다.

시는 도시철도와 급행버스, 광역 BRT 등의 역과 정류장에 지선을 투입하고 이동이 많은 주요 거점지역에는 환승센터와 환승시설을 설치해 원하는 곳으로 쉽게 이동할 수 있는 촘촘한 교통망을 조성키로 했다.

도시철도 2호선과 중복되는 노선 시내버스는 틈새지역이나 오지지역으로 전환하고 교통 수요는 많으나 도시철도가 경유하지 않는 지역에는 급행버스 노선과 전용차로를 확대해 현재 37%인 공공 교통수단 분담률을 2030년 50%로 끌어올린다는 복안이다.

대전 순환도로망 구축 계획도
대전 순환도로망 구축 계획도[대전시 제공]

내·외곽 순환도로망 3개 축의 단절된 5개 구간 32.5㎞를 연결해 도심 교통량 분산과 원도심 등 지역 균형발전도 꾀한다.

시는 예비타당성조사(예타)를 통과한 정림중∼사정교 구간 외에 나머지 4개 단절 구간에 대해서는 국토교통부의 제4차 대도시권 교통혼잡도로 개선계획에 반영시켜 최단기간 내 개설할 계획이다.

도심 혼잡을 개선하기 위해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 스마트 신호제어 등 인공지능 신호체계도 도입된다.

지난해 기준 566곳인 교통약자 보호구역은 2022년 650곳으로 늘어나고 도심 차량 제한속도는 시속 10㎞ 하향 조정된다.

시는 지난해 85명인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2022년 40명 수준으로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cobr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4 15: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