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도, 페이스북에 "개인정보 달라"…트위터 CEO엔 의회출석 요구

'범죄예방' 앞세운 규제 강화에 업계 반발…"총선 표심 겨냥" 비판도
왓츠앱로고. [EPA=연합뉴스]
왓츠앱로고. [EPA=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최근 아마존, 월마트 등 글로벌 유통사에 대한 규제의 문턱을 높인 인도 정부가 이번에는 정보기술(IT) 업계 공룡기업들을 상대로 고삐를 죄고 있다.

14일 현지 언론과 블룸버그통신, BBC 등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최근 왓츠앱, 인스타그램의 모회사인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글로벌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업체에 사용자 콘텐츠에 대한 접근권을 달라고 압박하고 있다.

인도 정부는 특히 메신저 앱인 왓츠앱에 대화방 내용은 물론 암호화된 메시지까지 볼 수 있게 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SNS를 통해 각종 유언비어, 음란물, 폭력물, 협박성 메시지 등이 유통되는 만큼 범죄예방을 위해 관련 정보가 필요하다는 것이 이유다.

실제로 인도에서는 온라인에 떠도는 가짜뉴스로 인한 살인사건과 폭동이 자주 발생한다.

지난해 7월에도 행인 5명이 서부의 한 마을을 지나다가 주민 40여명으로부터 집단폭행을 당해 사망하기도 했다. 당시 마을 주민은 왓츠앱에 떠돈 루머를 믿고 이들을 유괴범으로 오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인스타그램 등에 불법 음란물과 성매매 홍보물이 크게 증가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인도 정보기술부 관계자는 블룸버그 통신에 "소아성애자가 왓츠앱에서 활보하는데도 잡히지 않는다"며 "이는 매우 유해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또 인도 정부는 왓츠앱 같은 업체에 콘텐츠에 대한 책임을 묻는 '가이드라인'도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인도 연방의원들은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에게 25일 의회에 출석하라고 요청한 상태다.

트위터 CEO 잭 도시. [EPA=연합뉴스]
트위터 CEO 잭 도시. [EPA=연합뉴스]

인도 정부의 움직임에 대해 업계는 크게 반발하고 있다.

칼 우그 왓츠앱 대변인은 "인도 정부의 요구를 그대로 받아들이면 사용자의 프라이버시를 더는 보호할 수 없게 된다"며, 이미 왓츠앱은 비도덕적 콘텐츠를 공유하는 계정 25만여개를 매달 폐쇄하는 등 음란물 등에 엄격하게 대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현지 언론은 페이스북 등이 인도 정부의 규제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최악의 경우 인도 사업을 철수해야 할지도 모른다고 내다봤다.

인도에는 현재 4억8천만명이 인터넷을 이용하는 것으로 추산되며 이 가운데 왓츠앱 사용자는 2억명을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인도 정부가 글로벌 IT업체에 규제의 칼을 꺼내든 실제 의도는 오는 4∼5월 총선을 겨냥한 포석과 관련돼있다는 분석도 있다.

집권 인도국민당(BJP)에 우호적인 계정이 주로 삭제되고 있으니 이를 통제하려 한다는 것이다.

아울러 글로벌 기업에 대한 규제 강화를 통해 자국 이익을 우선시하는 보수 유권자의 표심도 확보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인도 정부는 이달 들어 자국 산업 보호조치의 하나로 유통업체가 지분을 가진 관계사의 제품 및 독점 상품 판매를 금지했고, 이로 인해 아마존이나 플립카트 같은 업체가 직격탄을 맞았다.

이와 함께 인도 정부는 전자상거래 플랫폼이나 검색 엔진, 소셜 미디어 등에서 나온 개인 데이터를 인도 내에서만 저장할 수 있게 하는 '데이터 지역화 정책'도 추진하고 있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4 15: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