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야 4당 청년위원회 "한국당 망언 '화려한 심판' 하겠다"

국회서 공동 규탄대회…홍영표 "한국당 미봉책으로 국민 실망"
5.18망언 규탄 구호 외치는 홍영표와 여야4당 청년학생들
5.18망언 규탄 구호 외치는 홍영표와 여야4당 청년학생들(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1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5.18망언 여야4당 청년학생 공통규탄대회'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각당 청년위원장, 학생위원장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2.14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김여솔 기자 =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 청년위원회는 14일 한국당 일부 의원의 5·18 망언을 한목소리로 규탄했다.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전국청년위원회와 정의당 청년본부는 이날 국회에서 '여야 4당 청년학생 공동 규탄대회'를 열고 한국당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1980년 5월 광주 진압) 작전명 '화려한 휴가'는 민주화를 요구하는 청년과 무고한 시민을 살육하는 만행을 의미했다"며 "청년들의 귀한 목숨과 바꿔 이뤄진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한국당 의원들의 악의적인 폄훼와 지지층 결집용으로 이용된 점에 대해 분노를 금치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의 사과 같지도 않은 사과, 국민의 분노를 덮으려는 진정성 없는 사과를 접하고, 아직 대한민국의 민주화와 청년의 봄은 저 멀리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전국 청년을 결집해 한국당의 망언에 대해 '화려한 심판'을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여야 4당 지도부 중 유일하게 규탄대회에 참석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이날 이종명 의원을 제명하고 김진태·김순례 의원의 징계는 유예하기로 한 데 대해 "미봉책으로 국민을 실망하게 했다"며 "당헌 당규를 핑계 삼지만, 전당대회에 나와 자신들의 정당성을 얘기할 기회를 줬다"고 비판했다.

그는 "한국당의 조치가 미흡하면 공동규탄대회를 여는 등 끝까지 국민과 함께 5·18의 진실과 정의를 세우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5.18망언 여야4당 청년 공동규탄대회 인사말하는 홍영표
5.18망언 여야4당 청년 공동규탄대회 인사말하는 홍영표(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1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5.18망언 여야4당 청년학생 공통규탄대회'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2.14 toadboy@yna.co.kr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4 15: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