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또 취업비리?' 검찰 부산항운노조 압수수색…관련자 체포(종합)

2005년 조직적 비리로 10여명 처벌 후 쇄신책 내놨지만 다시 검찰 수사
연안여객터미널로 옮긴 부산항운노조 사무실
연안여객터미널로 옮긴 부산항운노조 사무실[부산항운노조 제공=연합뉴스]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검찰이 2005년 취업 비리와 공금횡령으로 10여명이 처벌받은 뒤 비리 근절을 약속한 부산항운노조를 14년 만에 다시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취업 비리 혐의를 포착하고 부산항운노조에 대해 내사를 벌여왔다.

부산지검 특수부(박승대 부장검사)는 14일 오전 7시 30분부터 8시간여 동안 부산항운노조 사무실과 신선대 지부, 노조 관련자 자택 등 10여 곳을 대상으로 동시 압수수색을 벌였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날 특수부 전 검사와 수사관 등 30여명을 부산 중구 부산항여객터미널 내 부산항운노조 사무실 등지에 보내 노조원 채용 관련 서류와 노조 공금 자료 등이 담긴 컴퓨터 파일 일체를 압수했다.

검찰은 압수수색과 함께 사전에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일부 중요 피의자인 노조원들을 체포했다.

상당수 항운노조 간부와 노조원들은 외부인을 노조원으로 취업시켜 주는 대가로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지검
부산지검[연합뉴스TV 제공]

내부 제보를 받고 몇 개월간 내사를 벌여온 검찰이 이날 전격 압수수색을 벌인 것은 혐의 내용을 상당 부분 확인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검찰은 관련자와 노조 등의 은행 계좌 추적도 이미 진행한 상태다.

검찰은 취업 비리와 함께 수사 과정에서 부산항운노조의 구조적인 문제가 드러나면 철저한 수사를 벌일 계획이다.

부산항운노조는 2005년 취업 비리와 공금횡령 혐의로 전·현직 노조위원장을 포함해 10여명이 처벌을 받는 등 큰 홍역을 치렀다.

이후 항운노조는 고질적인 취업 비리를 근절하겠다며 50여년간 독점해온 항만노무인력 공급독점권을 스스로 내려놓는 등 자구책을 내놨지만, 다시 검찰 수사를 받게 됐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4 15: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