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 중국과의 무역협상 시한 60일 연장 검토"(종합)

블룸버그 "中 90일 연장안 제시했으나 美 반대"
미중, 베이징서 이틀간 2차 장관급 무역협상 개시
트럼프-시진핑 미중 무역전쟁ㆍ무역협상 (PG)
트럼프-시진핑 미중 무역전쟁ㆍ무역협상 (PG)[제작 최자윤] 사진합성,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내달 2일로 예고한 중국산 수입품 관세 인상 시점을 60일 연기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4일 보도했다.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양국에 협상을 계속할 시간을 주기 위해 현재 시한을 연장할지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이끄는 미국 협상 대표단은 이날 베이징에서 이틀 일정으로 류허(劉鶴)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과 2차 고위급 협상에 돌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1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에서 '90일 무역협상 휴전'에 합의하면서 기한 내로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물리고 있는 관세의 세율을 현 10%에서 25%로 올리겠다고 경고했다.

미국은 지난해 중국산 제품 500억달러에 대해 25% 관세를 부과하기 시작했으며 이후 2천억달러 제품에 대해서는 10%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트럼프 정부는 이 2천억달러 제품에 대한 관세를 25%로 올리고 나머지 2천670억달러 제품에 대해서도 모두 관세를 부과하는 것도 계속 거론하면서 중국과 불공정 무역관행을 해결하는 방안을 협상하고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소식통은 중국 관리들은 당초 90일 연장을 제안했지만, 미국 측이 이를 거부했다고 전했다.

이번 2차 고위급 협상을 앞두고 지난 12일 트럼프 대통령은 3월 1일까지인 무역협상 시한을 다소 연장할 가능성이 있음을 내비쳤다.

그는 또한 13일에도 협상이 '매우 잘' 진행되고 있다고 재차 강조하면서 중국의 태도가 예전에 비해 큰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협상단 이끄는 류허 중국 부총리(오른쪽)와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왼쪽)[로이터=연합뉴스]
협상단 이끄는 류허 중국 부총리(오른쪽)와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왼쪽)[로이터=연합뉴스]

미·중 정상이 다시 만날 가능성도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과 직접 만나 최종 협상을 타결해야 할 필요성을 시사해 왔으며 백악관에서도 회동 가능성을 언급하고 있다.

스티븐 센스키 미 농무부 부장관은 전날 한 콘퍼런스에 참석해 미중 정상이 3월 중에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고위급 협상을 위해 중국을 찾은 므누신 장관과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15일 시 주석과 만날 예정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한 소식통은 블룸버그에 트럼프 대통령이 협상 시한을 연장하는 데 이 면담 결과가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고위급 협상은 지난달 30∼31일 류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이 워싱턴을 방문해 라이트하이저 대표 등 미국 협상단과 만난 데 이어 두 번째다.

이번 협상은 무역 합의를 어떤 식으로 이뤄낼지, 양국 정상에 보고하게 될 큰 틀의 합의를 서면에 어떻게 담을지에 집중된 것으로 전해졌다.

cheror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4 14: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