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 중국과의 무역협상 시한 60일 연장 검토"

미중, 베이징서 이틀간 2차 장관급 무역협상 개시
미중 무역협상-중국, 미국산 제품 구매 논의(PG)
미중 무역협상-중국, 미국산 제품 구매 논의(PG)[이태호,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내달 2일로 예고한 중국산 수입품 관세 인상 시점을 60일 연기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소식통들을 인용해 14일 보도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이끄는 미국 협상 대표단은 이날 베이징에서 이틀 일정으로 류허(劉鶴)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과 2차 고위급 협상에 돌입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에서 '90일 무역협상 휴전'에 합의하면서 기한 내로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물리고 있는 관세의 세율을 현 10%에서 25%로 올리겠다고 경고했다.

이번 2차 고위급 협상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협상 시한인 3월 1일을 다소 연장할 수 있음을 시사했고, 13일에도 협상이 '매우 잘' 진행되고 있다고 재차 강조하면서 중국의 태도가 예전에 비해 큰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지난해 12월 1일 아르헨티나에서 만난 이후 다시 회동할 가능성도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cheror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4 13: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