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을지로4가 철물점에서 화재…인근 연기로 도로 통제(종합2보)

인명 피해 없어…"투명 아크릴판 절단 작업 중 불"
을지로 가득 메운 화재연기
을지로 가득 메운 화재연기(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4일 오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중구 을지로 4가 인근 철물점 밀집지역에서 소방대원들이 화재진압 작업을 벌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14일 낮 12시 35분께 서울 중구 을지로4가의 한 철물점 건물에서 불이 났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불은 2층 건물의 1층에서 시작돼 인근 7∼8개 점포로 옮겨붙었다.

낮 12시 43분께 현장에 도착한 당국은 오후 2시 8분께 초진 작업을 마쳤다.

이 불로 12명이 자력으로 대피했다. 현재 인명피해는 없는 상태다.

경찰은 인근에 연기가 가득 찬 데다 진화 작업 중인 점을 고려해 을지로3∼5가에서 화재 현장으로 통하는 인근 도로를 통제하고 있다.

당국은 철물점 안에서 투명 아크릴판을 절단하는 작업 중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부창용 중부소방서 소방행정과장은 "해당 철물점 관계자는 아크릴판을 절단하고 남은 찌꺼기를 제거하는 과정에서 불꽃이 일었다고 전했다"며 "자체 진화하려다가 불길이 커져 신고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화재 장소가 투명 아크릴판을 취급하는 곳이라 본드나 시너 등이 있을 수 있어 진화 작업 중 안전에 신중을 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s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4 14: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