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경수 법정구속에 "사퇴해야" vs "불구속 재판" 집회 잇따라

보수 성향 단체 "옥중 결재 얘기하고 죄 없다고 코스프레 하는 것"
진보 측 석방탄원 서명·토요 집회 전개
"김경수 즉각 사퇴해야"
"김경수 즉각 사퇴해야"(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14일 낮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보수단체 턴라이트가 집회를 열고 김경수 도지사 즉각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2019.2.14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김경수 경남도지사 법정구속 이후 보수단체와 진보 성향 시민사회단체가 각각 김 지사 사퇴와 불구속 재판을 촉구하는 집회를 잇따라 열고 있다.

보수단체인 턴라이트·자유대한호국단 등 회원 30여명은 14일 낮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김 지사 사퇴를 촉구하는 첫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지난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징역 8년을 선고한 성창호 판사가 김 지사에게는 (컴퓨터 등 장애 업무방해 혐의에 대해) 징역 2년을 선고했다"며 "이런 상황에서 김 지사는 옥중 결재를 얘기하고 있다. 죄를 지었는데도 죄가 없다고 약자 코스프레를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지사는 가짜 대통령을 만든 희대의 범죄자"라며 "당장 도지사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경수 도정 복귀 염원하는 노란끈
김경수 도정 복귀 염원하는 노란끈(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14일 경남도청 정문 주변 도로변에 걸린 노란 끈에 김경수 도지사의 도정 복귀를 바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2019.2.14

이날 한 발언자는 도청 정문 근처 도로변에 김 지사 도정 복귀를 염원하는 문구가 적힌 노란 끈이 내걸린 것을 보고 "세월호가 창원 앞바다에서 빠졌냐. 몇 년 전 사고인데 걸려면 팽목항에나 걸지 왜 여기 거느냐"며 원색적 비난을 쏟아붓기도 했다.

보수단체 일부 회원은 이날 집회에 앞서 박성호 도지사 권한대행을 면담하겠다며 도청 청사로 진입하려 했지만 청사 방호 등을 이유로 제지당했다.

이 때문에 한때 도청 청사 출입문이 폐쇄됐다.

한편 진보 성향 시민사회단체는 최근 '김경수 도지사 불구속 재판을 위한 경남도민운동본부'를 출범하고 온·오프라인 탄원서 서명을 받고 있다.

지난 2일 시작한 탄원서에는 지난 13일 현재 6만5천명가량이 참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지난달 예비타당성조사가 면제된 일명 서부경남 KTX 등을 포함한 대형 사업과 관련해 김 지사 역할이 중요하다며 김 지사가 시급히 도정에 복귀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도내 곳곳에서 1인 시위는 물론이고 매주 토요집회 등도 이어갈 방침이다.

경남도청 출입문 폐쇄
경남도청 출입문 폐쇄(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14일 낮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보수단체 턴라이트 등이 김경수 경남도지사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연 가운데 도청 출입문이 폐쇄돼 있다. 보수단체 일부 회원은 이날 박성호 도지사 권한대행 면담을 요구하며 청사 진입을 시도했지만 제지당했다. 2019.2.14

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4 13: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