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호주, 오지 원주민학교 교사들 대학 학비채무 면제

낙후한 원주민 교육환경 개선·격차 해소 지원

(시드니=연합뉴스) 정동철 통신원 = 호주 정부가 오지에 있는 원주민학교 근무를 지원하는 교사들의 대학 학비 채무 면제를 발표했다고 14일 전국 일간지 디오스트레일리안이 전했다.

면제 대상은 292개 오지 원주민학교에서 4년 이상 근무할 교사들로, 그 수가 3천100명에 달한다.

원주민 학생들이 중등교육을 받을 기회와 멘토링 서비스 등을 제공하기 위해 1억7천700만 호주달러(약 1천416억원)를 지원하는 프로그램도 신설됐다.

호주 정부는 지난 2008년부터 원주민 사회와 주류 사회의 격차를 좁히기 위해 '격차 해소'(Close the Gap) 운동을 벌이고 있으나 성과가 빈약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날 공개된 2019년 '격차 해소'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아동사망률, 유아교육률, 학교출석률, 기대수명, 12학년 진학률, 독해·수리력, 실업률 등 7가지 항목의 개선 목표 중에서 유아교육률과 12학년 진학률 외에는 성과가 지지부진한 상태다.

2018년 '격차 해소' 운동 연례 보고서 표지
2018년 '격차 해소' 운동 연례 보고서 표지(출처: 호주인권위원회 홈페이지 www.humanrights.gov.au)

스콧 모리슨 연방총리는 "2008년에 설정한 목표 자체가 이미 실패가 예정된 것"이라고 지적하고 "이제는 도덕적 교훈이 아니라 성과 중심의 실용적 접근이 필요하다. 무엇보다 원주민 학생들을 학교에 보내고 학업을 지속하게 하는 데 초점을 맞추겠다"고 밝혔다.

dc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4 14: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