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구시 "김해공항 확장안 정부정책 불변…통합신공항 계속 추진"

대통령 신공항 발언 정치쟁점화 우려, 확대해석 경계
대구공항
대구공항

(대구=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대구시는 문재인 대통령의 동남권 신공항 관련 발언을 놓고 여러 해석이 나오지만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정부 정책에는 변함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14일 밝혔다.

대구시 관계자는 "영남권 5개 광역자치단체가 수년간 갈등과 절차를 거쳐 정부 국책사업으로 김해공항 확장에 합의했다"며 "수차례 확인한 결과 정책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 문제를 다시 정치 쟁점화해서 영남권을 분열시키려는 것이 매우 우려된다"며 "시곗바늘을 13년 전으로 다시 돌릴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경북도와 함께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대구 K-2(군공항) 및 대구공항 통합신공항 사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대구시는 부산지역의 가덕도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 요구에 대해 "국가에서 결정해야 하는데 (김해공항 확장안을 포기하고) 국가에서 그렇게 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가덕도 공항 민자건설 추진에도 "동남권 신공항과 별개로 반대할 것은 아니다"며 "일본 오사카 간사이국제공항도 국가공항이 아니라 민자공항"이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앞서 문 대통령은 13일 부산에서 지역경제인과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부산시민이 신공항에 대해 제기하는 게 뭔지 잘 안다"며 "중요한 것은 그런 논의를 하느라 또 사업이 표류하거나, 지나치게 늦어져서는 안 될 것이라 생각해 가급적 이른 시일 내 결정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영남권) 5개 광역단체 뜻이 하나로 모인다면 결정이 수월해질 것이고, 생각들이 다르다면 부득이 총리실 산하로 승격해 검증 논의를 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도 했다.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가 선택한 '김해공항 확장안'에 무게를 실은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는 반면 부산시는 국토부 대신 총리실에서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받아들여 졌다며 환영하는 분위기다.

대구시 측은 "대통령 발언을 부산에서 그렇게 보는 것은 확대해석"이라고 밝혔다.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4 13: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