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데일리 전 美상무장관, 아버지ㆍ형 이어 시카고 시장 될까

유력지 공개지지·고어 전 부통령 지원유세·헤지펀드계 거물 그리핀 100억불 기부
데일리 가문의 세번째 시장될 지 관심
빌 데일리 전 미국 상무장관, 시카고 시장 유력 후보 급부상 [EPA=연합뉴스]
빌 데일리 전 미국 상무장관, 시카고 시장 유력 후보 급부상 [EPA=연합뉴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두 주 앞으로 다가온 미국 시카고 시장 선거가 전기를 맞았다. 양대 신문이 차례로 지지 후보를 공표하면서, 14명 후보간 난전 양상으로 펼쳐졌던 선거가 새 구도를 잡고 있다.

특히 유력지 시카고 트리뷴이 13일(현지시간) 빌 데일리(70·민주) 전 미국 상무장관에 대한 지지를 선언하며 분위기 급변했다.

데일리 전 장관은 리처드 J.데일리 전 시카고 시장(1955~1976 재임)의 막내 아들이자 리처드 M.데일리 전 시장(1989~2011)의 동생이다. 만일 당선된다면 아버지, 형에 이어 데일리 가문이 배출한 세 번째 시카고 시장이 된다.

트리뷴은 "시카고 시의 전국적·세계적 위상을 지키고 앞으로 나가게 하기 위해 데일리를 선택했다"며 "앞으로 4년간 시카고에 필요한 시장감을 찾으려는 것이다. 만일 그가 데일리 가문 출신이 아니었더라면 답을 내기 외려 더 쉬웠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데일리는 빌 클린턴 행정부 상무장관(1997~2000)을 지내고 금융회사 'JP모건체이스' 미 중서부 회장을 거쳐 버락 오바마 행정부 2대 백악관 비서실장(2011~2012)으로 일했다.

트리뷴은 "정책 및 재무 관련, 이만한 실무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시장 후보를 찾기 어렵다. 신뢰할만한 결정을 내리고, 일자리 창출을 통해 경제적 번영을 이룰 수 있는 인물"이라고 기대했다.

데일리가 현재 50명인 시의원 수를 15명으로 대폭 줄겠다고 공약하는 등 정치 개혁 의지를 갖고 있고, 여느 민주당 정치인들과 달리 일리노이 연금개혁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는 것도 장점으로 꼽았다.

이날 시카고에 기반을 둔 세계 최대 규모 헤지펀드 '시타델'(Citadel)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 켄 그리핀은 데일리 캠프에 100만 달러(약 11억 원)를 쾌척했다. 경쟁 후보들은 그리핀이 지난 11월 중간선거에서 공화당 소속의 브루스 라우너 전 주지사를 후원한 사실을 들어 데일리를 비난하고 있다.

앨 고어 전 부통령은 앞서 지난 8일 시카고를 방문, 데일리 지원 유세를 펼친 바 있고 딘 하워드 전 민주당 전국위원회(DNC) 의장도 데일리 지원을 위해 지난달 시카고를 찾았다.

데일리는 선거자금 모금 현황에서도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다.

모금액 740만 달러(약 85억 원) 이상으로, 차순위 토니 프렉윈클 쿡 카운티 의장이 모은 375만 달러의 2배에 가깝다.

한편 시카고 선타임스는 지난 주 로리 라이트풋(56·민주) 전 시카고 경찰위원회 의장을 공개 지지했다.

선타임스는 시카고 시가 소위 '정치머신'(Political Machine)으로 불리는 부패 고리를 끊고, 새로운 가치와 비전을 갖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면서 라이트풋 후보를 "시민 모두를 위해 효과적인 정책을 펼칠 수 있는 인물"로 소개했다. 라이트풋은 주 검찰과 경찰 감독기관, 대형 로펌 등에서 일했다.

시카고 시장 선거는 오는 26일 실시된다. 정당별 예비선거가 없는 통합 경선제로, 1위 후보의 득표율이 50%를 넘지 못할 경우 1·2위 후보가 4월 2일 결선 투표를 통해 최종 당선자를 가린다.

chicagor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4 13: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