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석유저장탱크 중간검사 도입하고 화재감지기 설치 의무화

정부, 고양저유소 화재 계기로 안전관리 종합대책 마련
국정현안점검 준비하는 이 총리
국정현안점검 준비하는 이 총리(세종=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준비하고 있다. 2019.2.14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앞으로 석유저장탱크에 대해 정기검사 기간(11년) 안에 추가 검사를 하는 중간검사제도가 도입된다.

석유저장탱크 주변에 화재감지기, 탱크 지붕에 화염방지기 설치도 의무화된다.

정부는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석유·가스 및 유해화학물질 저장시설 안전대책'을 심의·확정했다.

정부는 가스저장탱크의 안전도를 고려해 정밀안전 진단주기를 차등화하고, 가스 과충전 방지 같은 안전장치 관리기준을 도입할 계획이다.

여러 법령에 흩어져 있는 석유·가스 저장시설 안전기준을 통합 관리하기 위해 '안전기준 조정기구'도 설치하기로 했다.

주변 지역과 가깝고 화재 위험성이 높은 석유저장시설은 화재경계지구로 지정해 연 1회 이상 소방특별조사, 소방훈련을 할 예정이다.

아울러 국가보안시설 지정기준을 하향 조정해 국가보안시설을 5곳 추가 지정하고, 소형열기구 날리기 금지구역을 설정한다.

기업의 자율적인 안전투자를 확대하기 위해 안전설비 투자 세액 공제 대상에 사고위험이 높은 위험물시설과 액화석유가스(LPG) 시설을 추가하는 방안도 관계 부처가 협의하기로 했다.

유해화학물질 저장시설의 경우 고위험시설의 검사시간을 건당 76시간에서 515시간으로 늘리고, 비파괴 시험 등 전문진단 장비를 활용한 고강도 안전진단을 올해부터 실시한다.

또한 화학사고상황공유앱(CARIS)에서 유해화학물질을 취급하는 전국 7천개 사업장의 배치도, 취급물질 등을 전산화해 관리할 예정이다.

정부는 지난해 10월 7일 발생한 고양저유소 화재 등을 계기로 석유·가스 저장시설에 대한 안전 우려가 커지자 이번 대책을 마련했다.

yu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4 12: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