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염토양·폐기물 잇단 반입에 정의당·전북도의회 대책 촉구

정의당
정의당[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 임실군과 군산시에 오염 토양과 폐기물이 반입되며 주민 불안이 커지는 가운데 14일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잇따랐다.

정의당 전북도당은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민의 건강·안전과 직결된 임실 오염토 및 군산 불법 폐기물 반입, 익산 장점마을 공장폐기물 문제에 대해 송하진 전북지사가 적극적인 해결 의지를 갖고 즉각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의당은 먼저 임실 오염토와 관련해 "처리시설 인근에 있는 옥정호는 임실, 정읍, 김제, 전주 시민의 건강·안전과 직결된 상수원"이라며 "그 주변에 토양정화업체의 사업장이 들어서고, 광주광역시가 (오염토의) 반입 처리를 허가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반문했다.

정의당은 "광주광역시는 임실군이 옥정호 상수원과 주변 농경지 오염, 주민 생활권 침해 등의 이유로 부정적 의견을 전달했는데도 (오염토의) 반입 처리 허가를 내줬다"고 비난했다.

정의당은 군산 폐기물에 대해서도 "환경부가 군산에 국가 지정 폐기물 처리장이 있다는 이유만으로 해당 자치단체와의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반입했다"며 즉각적인 반출 조치와 함께 재발 방지를 위한 전북도의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정의당은 익산 장점마을 주민의 집단 암 발병에 대해서도 "비료공장의 유기질 비료 불법 생산과정과 불법 매립된 다량의 폐기물이 원인으로 보인다"며 적절한 조사와 대책 수립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전북도의회 전경
전북도의회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북도의회 환경복지위원회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청정 전라북도가 각종 오염 폐기물로 고통받고 있다"며 도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킬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환경복지위는 특히 "최근의 환경문제는 관련 법과 제도가 미비해 비롯된 측면이 있다"며 이를 개선하는 데 전북도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doin1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4 11: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